상단여백
HOME 여행
인터파크투어, 대체도시의 급부상설 연휴 인기 급상승 여행지 분석

인터파크투어가 설 연휴 기간 출발하는 해외항공권 수요를 분석한 결과, 올해 첫 황금연휴를 맞아 장기리 여행의 인기가 상승한 가운데 근거리는 기존 유명 여행지를 대체하는 도시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지역별 증가율을 살펴보면 지난해 대비 유럽과 미주 수요가 각각 65%, 43% 늘며 동남아(21%)보다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또한 도시별 증가율에서도 인기 급증 도시 10위권에 유럽이 6곳이나 오른 것.

특히 인기급증 유럽 6개 도시 중 ‘포르투갈 리스본’(257%), ‘이탈리아 베니스’(236%)는 200% 이상 증가했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183%), ‘호주 퍼스’(177%),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114%)도 100% 이상의 높은 성장율을 기록했으며, 스페인 바르셀로나는 79% 늘었다.

유럽 외에 인기가 급증한 도시는 베트남 ‘푸꾸옥’(867%), ‘나트랑’(84%)과 일본 ‘다카마츠’(650%), ‘미야자키’(256%)로 나타났다.

베트남 푸꾸옥과 나트랑은 기존 베트남 유명 여행지인 다낭에 이어 새롭게 부상하는 휴양지다. 일본 다카마츠와 미야자키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소도시로, 최근 붐비는 곳보다 조용히 즐기는 소도시 여행이 인기를 얻는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박정현 인터파크 항공사업부장은 “모처럼의 긴 연휴를 맞아 장거리 여행 수요가 크게 늘었는데, 특히 유럽의 성장세가 돋보였다”며 “연중 사랑받는 베트남과 일본의 경우 기존 유명 도시보다 새롭게 부상하는 휴양지나 조용한 소도시 인기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