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알함브라 궁전을 추억하다촬영지 스페인 그라나다 인기예감

방영 후 전월비 277% 검색 급증

화제의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종영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AR게임을 소재로 한 치 앞을 예측하기 어려운 박진감 넘치는 이야기로 시청자를 매료시켰다.

특히 드라마의 주요 촬영지인 스페인 그라나다는 다양한 문화가 한데 어우러져 독특한 풍취를 자아내는 이색적인 여행지다. 그동안 한국 여행자가 주로 바르셀로나와 마드리드 등 기존에 널리 알려진 도시를 방문했다면, 그라나다는 상대적으로 덜 유명했던 곳이었다.

하지만 연간 20억 건 검색 데이터를 처리하는 원스톱 여행 솔루션 카약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처음 방영된 이후 스페인 그라나다 검색량이 전월 대비 277% 증가했다.

정효진 카약 한국 총괄 매니저는 “스페인 전체에 대한 검색량은 큰 증가 폭이 없었지만, 도시 단위로 분석한 결과 일부 소도시가 큰 증가율을 보였다”며 “이는 유럽 인기 여행지로 손꼽히는 스페인 내에서 한국 여행객의 니즈가 대도시에서 소도시로 옮겨가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그라나다 외에도 ‘윤식당 2’ 촬영지 가라치코가 위치한 산타크루즈 데 테네리페, 지중해 연안에 자리한 아름다운 휴양도시 말라가가 각각 368%, 349%의 세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