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뉴욕 국제공항 대규모 ‘리노베이션’3곳 총 22조 투자, 美허브공항 입지↑

미국 최대관문 도시인 뉴욕의 국제공항 3곳이 각각 레노베이션 작업에 착수, 뉴욕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뉴욕에는 퀸스지역의 존 F. 케네디국제공항, 라구아디아공항과 뉴저지의 뉴어크리버티 국제공항 등 총 3곳의 국제공항이 위치한다. 특히 존 F. 케네디공항은 세계적인 미국여행의 허브로 꼽힌다.

먼저 존F.케네디국제공항은 현존하는 6개 여객터미널을 재정비해 2개의 메인 터미널로 탈바꿈된다. 승객들은 환승시 터미널 밖으로 나 올 필요없이 연결된 2개의 터미널 내에서 이동할 수 있다. 총 100억 달러를 투자해 보안개선, 활주로 정비 등 시설을 확장하며, 연간 1500만명이 이용 할 수 있는 최신식 공항으로 변모할 예정이다. 완공은 2027년 예정.

또한, 2016년 여름부터 진행 중 인 라구아디아공항 개선 프로젝트는 공항 이용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와 시설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총 80억달러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2021년 완공 될 예정이며, 약 23만평규모에 6개의 새로운 탑승동과 72개 게이트를 갖춘 최신식 공항으로 재탄생한다. 2023년에는 공항전용 열차도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뉴어크리버티국제공항은 약 45년간 운영되어 오던 터미널A가 터미널1으로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태어난다. 약 24억달러를 투자한 재개발이 진행 될 예정이며, 2만8천평 규모에 달하는 총 33개의 게이트를 포함, 기존 터미널A 보다 두배에 가까운 방문객을 수용하게 된다. 새 터미널은 2022년 완공된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