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텔·크루즈
포시즌스, 오키나와에 새호텔오키나와 관광지역 해안가 위치

포시즌스호텔 앤드리조트(이하, 포시즌스)가 2022년 일본 오키나와에 ‘포시즌스리조트 오키나와’를오픈한다. 이번 호텔은 도쿄와 교토에 이은 일본 내 세 번째 포시즌스 호텔이다.

‘포시즌스리조트 오키나와’는 오키나와 서쪽 해안가를 따라약 12만평에 이르는 대규모 부지에 조성되며, 120개 호텔 객실, 120개의 레지던스 객실과 40채의 빌라 등 총 280여개 객실을 갖춘다. 특히, 나하국제 공항에서 고속도로를 통해 편리하게 이동가능하며, 호텔 주위로 문비치, 만자모 등 오키나와 지역 대표 관광 지역이 밀집해있다.

또한 설계는 세계적인 조경∙건축업체 EDSA, 오키나와 최대 건축사무소 쿠니켄 및 건축가 쿠마켄고가 공동으로 맡았다. 쿠마켄고는 일본을 대표하는 건축가로, 2020년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 설계를 맡기도 했다. 리조트의 전반적인설계는 오키나와의 특장점인 자연환경, 지리∙문화적 요소를 최대 반영하는 자연 문화 친화적으로 이루어졌으며, 레스토랑, 라운지, 부티크숍, 엔터테인먼트 시설, 정원등을 동선을 고려해 배치, 투숙객들의 편의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