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페루관광청 2019 관광명소 TOP3파라카스, 티티카카호수, 곡타폭포 추천

페루관광청이 천혜의 자연환경이 빚은 비경으로 각기 다른 매력의 페루를 만날 수 있는 떠오르는 관광명소 3곳을 소개했다. 해안부터 정글, 고산지대까지 다양한 지형을 가진 페루는 마추픽추를 포함 11곳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12개의 국립공원이 있는 다채로운 역사·문화적 유산을 갖춘 여행지이다.

먼저 페루에서 럭셔리한 휴가를 보내고 싶다면 현지인들의 인기 휴양지 ‘파라카스’를 추천한다. 페루의 수도 ‘리마’로부터 300km가량 떨어진 이카에 위치한 파라카스는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동시에 즐길 수 있어, 럭셔리 리조트와 호텔이 다양하게 들어서 있다. 사막에서 즐기는 액티비티가 대표적이며, 4륜 구동차를 타고 경사진 모래 언덕 위를 내달리며 짜릿한 스피드를 즐길 수 있는 샌드지프와 모래언덕을 미끄러져 내려가는 샌드보드는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리기에 충분하다. 또한, 고운모래의 감촉을 느끼며 고요한 사막에서 즐기는 아름다운 노을과 밤하늘을 수 놓는 별들이 로맨틱한 시간을 선사한다. 더불어, 바다생물의 보고 ‘바예스타섬’에서는 수백만마리의 새들, 훔볼트펭귄부터 바다사자까지 희귀한 동물들을 코앞에서 감상할 수 있어 가족여행객에게 인기가 많다. 이 지역의 많은 럭셔리호텔 및 리조트에서 사막과 바다가 동시에 보이는 경관을 배경으로 야외수영을 즐길 수 있으며 프라이빗 선착장을 통해 바예스타섬을 비롯한 요트투어를 즐길 수 있다.

다음으로 현지만의 이색경험과 인생사진 두 가지 모두 놓칠 수 없다면 ‘티티카카 호수’로 떠나보면 좋다.

페루의 남부도시 푸노에 위치한 티티카카호수는 아름다운경관과 더불어 잉카문명이 깃든 지역민의 일상을 경험할 수 있는 이색여행지이다. 해발 3,810m에 위치 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호수로, ‘하늘과 가장 가까운 호수’로 불리며 잉카인들은 이 호수가 우주의 태초에 생겨났으며, 그들이 섬기는 태양의 신 ‘인티’가 이 곳에서 태어났다고 믿었다. 호수에는 자연적으로 형성된 섬들을 비롯해 갈대로 만든 인공 섬 우로스까지 85개 이상의 크고 작은 섬들이 아름다운 경관을 이룬다. 그 중에서도 주민들이 갈대를 엮어 만든 인공 섬 우로스에서는 잉카문명이 깃든 전통의식, 현지생활체험을 비롯해 갈대배를 타보는 체험도 가능하며 타킬레섬에서는 유네스코무형유산에 등재된 수 공예직물을 관람하거나 체험 할 수있다.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비경과 모험을 좋아한다면 ‘곡타폭포’를 추천한다. 페루 북부에 위치한 곡타폭포는 771m의 높이로 세계에서 가장 긴 폭포 중 하나이다. 곡타폭포가 위치한 페루북부는 남미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의 발상지이며,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자연 그대로의 풍경을 간직 한곳으로 남미여행의 정수로 손꼽힌다. 곡타폭포로 가기위해서는 아마존 정글지대를 지나는 트레킹이 필수이며 폭포의 물줄기가 만드는 수중안개가 마치 구름과 같아 구름 위에 떠있는 듯한 장관을 자랑한다. 폭포에는 인어가 살고있다는 전설이 있으며 그만큼 폭포가 만드는경관이 신비롭다.

이예린 기자  lyr@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