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담화後
직장인 85% “휴가 후 집중력 높아진다”익스피디아 전세계 19개국 1만1144명 설문

1주일 이상 쉬는 것, 정신건강 증진 효과적

고용주의 휴가 허가, 한국은 16%만 동의해

익스피디아는 매년 전 세계 직장인을 대상으로 ‘유급휴가 사용현황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조사에 따르면 휴가는 정신건강 측면에서는 물론 업무 생산성 증진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 300명을 포함한 전세계 19개국 직장인 1만1144명에게 물었다.

전 세계 직장인은 정신건강을 위해 정기적으로 휴가를 떠나야 한다(92%, 한국인 95%)고 말했다. 정신건강 측면에서 휴가가 주는 긍정적인 효과는 다양했다. 대부분의 응답자는 심신이 안정되고(91%), 낙관적인 인생관을 갖게 되며(92%), 스트레스와 불안이 해소된다(90%)고 답했다. 가족,친구 등 주변 인물과의 유대감이 강화된다(88%)는 이들도 많았다.

또한 짧은 휴가보다는 1주일 이상 길게 쉬는 것이 정신건강 증진에 더욱 효과적이었다. 장기휴가의 효과가 단기휴가 대비 11% 더 높았다. 자존감과 도전의식, 문제해결능력 상승 측면에서 더 유효했으며, 보다 독립적이고 창의적인 사람이 된다고 답한 이들도 더 많았다.

진정한 휴식은 휴가 이튿날부터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58%가 휴가가 시작된지 하루는 지나야 마음이 편해지고 스트레스가 줄어들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독일(30%)과 프랑스(24%)인 중에는 최소 1주일 이상 쉬고 나서야 진정한 휴가가 시작된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었다. 26%는 휴가가 시작되자마자 쉬는 기분이 들었는데, 홍콩(34%)과 한국인(33%)이 많았다.

전 세계적으로 한 번에 1주일 이상 길게 쉬는 장기 휴가(38%)가 보편적인 패턴이었다. 한국은 짧은 일정이나 주말을 포함해 쉬는 단기 휴가(37%)가 더 많았다.

휴가가 직장생활에 미치는 영향도 다방면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직장인 85% 이상은 휴가를 마치고 오면 전보다 긍정적인 태도로 업무에 임할 수 있고, 집중력과 생산성이 향상된다고 했다.

82%는 직장동료와 고객에 대한 인내심이 강해진다고 밝혔으며, 81%는 보다 넓은 관점으로 생각할 수 있는 통찰력이 생긴다고 답했다. 한국의 직장인들은 집중력(89%)과 긍정적인 업무 태도(88%)항목에 높은 점수를 주었다.

전체 응답자 중 63%는 휴가가 부족한 경우 자신의 업무 생산성이 감소한다고 밝혔다. 한국인66%가 동의했다.

반면, 고용주의 휴가 허가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전체의 32%는 고용주가 정신건강을 위한 휴가에 협조적일 것이라 생각했으나, 한국은 16%만 동의했다. 조사국가 중 최저 비율이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