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텔·크루즈
‘맛집보다 호텔’…후기 많은 아시아 호텔 Best4여행 왔음을 실감하게 되는 제대로 차려진 조식

온종일 관광지를 누벼야 하는 관광객에게 든든한 아침은 필수다.

하지만 한정된 예산으로 균형 잡힌 식사를 맞이하긴 어려운 법이다. 조식을 먹으면 과일, 현지음식, 대중음식까지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고루 먹을 수 있다. 특히 제대로 차려진 진수성찬을 보며 여유를 즐길 때 비로소 여행 왔음을 실감하는 할 터. 이에 트립닷컴이 겨울에 여행하기 좋은 해외 여행지 중 맛있는 음식으로 평점이 높은 호텔 4곳을 소개했다.

먼저 일본 유제품을 책임지는 홋카이도, 그곳의 최고 조식을 선사하는 ‘라장 스테이 삿포로 오도리 홋카이도(La'Gent Stay Sapporo Odori Hokkaido)’는 사용자들이 ‘다양한 아침 식사’, ‘훌륭한 음식’ 키워드를 가장 많이 남긴 호텔이다. 호텔이 홋카이도 지역에 있으면 빵과 우유, 과일의 맛은 어느 정도 보장된다. 홋카이도 지역은 선선한 날씨와 넓은 초원지대 때문에 일본 전체 유제품 생산량의 49%를 책임지고 있다. 라장 스테이 삿포로 오도리 홋카이도조식이 더욱 맛있는 이유이기도.

신선한 재료를 이용한 수준 높은 음식을 2만원 대에 즐길 수 있다. 특히 죽, 오믈렛, 수프 등 핫푸드는 직원들이 매분 체크 하거나 직접 만들어 제공하는 시스템이라 가짓수가 많아도 하나하나 맛이 일품이다. 겨울 홋카이도 여행도 라장 스테이 삿포로 오도리 홋카이도에서 든든한 아침이라면 추위도 거뜬하게 날 수 있다.

다음으로 처음 보는 열대과일을 씹고 마시고 즐길수 있는 ‘힐튼 코타키나발루(Hilton Kota Kinabalu)’의 경우 말레이시아 호텔 중 ‘훌륭한 음식’, ‘다양한 음식 종류’ 키워드를 가장 많이 차지한 호텔이다. 특히 여행객이 동남아 코타키나발루에 가면 기대하게 되는 건 당도 높은 과일이다. 여행객의 바람을 호텔 조식은 충실이 이행하고 있다. 구아바, 파파야 등 한국에서는 쉽게 구하지 못하거나 비싼 과일을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고, 이를 주스로 마시거나 요거트에 얹어 먹을 수 있다.

전망·음식·채광 삼박자를 갖춘 ‘스위소텔 더 스탬포드(Swissotel the Stamford)’에서는 싱가포르 최고의 조식을 맛볼 수 있다. 다양한 종류의 육즙이 가득한 딤섬이 제공될 뿐만 아니라 빵, 주스, 과일, 양식 등 각 음식의 종류와 가짓수가 다양하다.

스위소텔 더 스탬포드 호텔의 조식을 또 먹어야 할 이유는 채광을 한 몸에 받으며 싱가포르의 명물인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를 보며 식사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비스 스타일스 방콕 카오산 비엔타이(Ibis Styles Bangkok Khaosan Viengtai)에서 조식을 먹은 수많은 리뷰어들의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이곳의 조식은 ‘간편하지만 맛있다’라고 요약할 수 있다. 빵, 계란, 소시지, 유제품 등 종류는 적어보여도 부족한 것도 맛없는 것도 없다. 특히 이곳은 서양인들이 많이 찾는 지점이라 빵이 맛있다고 한다. 더불어 방콕이 당도 높은 과일의 대명사인 만큼, 3~4종류의 제철과일을 제공한다. 오후에 단품으로 판매하는 수제버거도 가성비가 좋고 맛있어 투숙객들이 꼭 시켜 먹는다고 한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