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인 유급휴가 사용일 ‘3년간 6일 늘어’전 세계 19개국 직장인 1만1144명 설문

올 7월부터 실시된 주 52시간 근무제와 정부의 적극적인 휴가 권장 정책에 힘입어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 개념이 일상화되고 있다.

익스피디아가 발표한 ‘유급휴가 사용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휴가사용 환경은 지난 3년간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 세계 19개국 직장인 1만114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국의 경우 올해는 평균 15일의 유급휴가를 받았고, 그 중 14일을 사용했다. 이는 세계 평균에 해당하는 15일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2016년 8일, 2017년 10일을 사용한 데 비해 크게 늘었다.

휴가 사용률도 증가했다. 한국인 10명 중 6명(61%)은 주어진 휴가를 모두 사용했다. 3년간22%가 늘면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다. 세계 평균은 64%로 2016년 대비 1% 줄었다.

세계인의 휴가사용 현황은 호주(14일), 홍콩(14일)이 한국과 동일했고 일본(10일), 태국(10일)이 최하위를 기록했다. 독일,스페인은 응답자 대부분이 총 30일의 연차를 연중 전부 소진한다고 답했다. 유럽 국가들은 약 29일의 유급휴가를 받고, 평균 27일 이상 사용했다.

이처럼 휴가사용 환경이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지만, 한국의 직장인들은 아직 더많이 쉬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72%)은 휴가가 부족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지난 해보다 10% 줄었지만 여전히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휴가부족에 대한 인식도 세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밀레니얼 세대에 해당하는 2035응답자 중 89%가 휴가 부족에 대한 불만을 이야기했고 36세부터 50세까지는 68%, 50대부터는 51%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