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스카이팀 7개 항공사 2터미널 추가이전누구나 자동 수하물 위탁서비스 이용 가능

인천공항이 지난달 28일부터 새롭게 달라졌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자동 수하물 위탁 서비스(셀프백드롭) 이용대상이 확대되고 중화항공, 샤먼항공, 알리탈리아 등 스카이팀 소속 7개 항공사가 제2터미널로 이전해 운항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달 28일부터 셀프백드롭(Self Bag-drop, 여객이 스스로 수하물을 부칠 수 있는 자동화서비스) 이용가능 대상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프리미엄 승객까지 전면 확대했다.

이로써 인천공항에서 셀프백드롭 서비스를 제공하는 6개 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에어서울, 에어프랑스, KLM네덜란드항공)의 모든 승객이 좌석 클래스 등에 상관없이 셀프백드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더욱 빠르고 쾌적한 출국수속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지난 2015년 인천공항 1터미널에 국내 최초로 도입된 셀프백드롭 서비스는 수하물 위탁 대기시간을 줄여 여객의 공항 이용 만족도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해왔다.

인천공항공사는 단계적으로 스마트 서비스 확대를 추진하여 올해 1월 개장한 제2터미널에는 셀프백드롭 단말 34대가 설치된 ‘스마트체크인존(D, E 카운터)’을 마련했다. 현재 인천공항에는 총 48대의 셀프백드롭 단말이 있으며(1터미널 14대, 2터미널 34대), 올해 누적 셀프백드롭 이용 여객은 이미 100만 명을 넘어섰다.

기존에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서 프리미엄 승객에게 더 높은 수준의 대면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퍼스트·비즈니스 클래스와 우수회원 등은 셀프백드롭 서비스 이용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하지만 해외 출장 등으로 인천공항을 자주 찾는 비즈니스 승객 등의 요구에 맞춰 인천공항공사는 항공사와의 협업을 통해 프리미엄 승객도 모두 셀프백드롭을 이용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개선 및 테스트를 완료해 이번에 서비스 이용대상을 확대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퍼스트·프레스티지 클래스, 스카이패스 및 스카이팀 우수회원, 그리고 아시아나항공의 퍼스트·비즈니스 클래스, 아시아나클럽 및 스타얼라이언스 우수회원 모두 셀프백드롭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양 항공사의 공동운항 항공편 승객, 그리고 대한항공 초과수하물 사전구매 승객 역시 셀프백드롭 이용이 가능해진다.

이와 함께 스카이팀 소속 7개 항공사가 2터미널로 추가 이전하게 됨으로써,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은 공항으로 출발하기 전 티켓의 터미널 정보를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이전하는 항공사는 ▲아에로멕시코(AM) ▲알리탈리아(AZ) ▲중화항공(CI) ▲가루다인도네시아(GA) ▲샤먼항공(MF) ▲체코항공(OK) ▲아에로플로트(SU) 등 총 7개 항공사다.

특히 코드쉐어(항공사 공동운항) 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 항공권을 구입한 항공사가 아니라 실제로 항공기를 운항하는 항공사에 맞춰 터미널을 이용해야하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