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에어서울, 인천~다카마쓰 ‘하루 한편’수송객, 탑승률 모두 늘어 매일 운항

에어서울이 일본 다카마쓰 노선을 하루 한편, 매일 운항으로 증편하며 일본 소도시 노선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 에어서울은 지난 29일부터 인천~다카마쓰 노선을 기존의 주 5회에서 주 7회로 증편한다.

인천~다카마쓰는 에어서울의 국제선 첫 취항 노선이기도 하다. 1992년 아시아나항공이 취항해 20여년간 운항하다가 2016년 10월, 에어서울이 노선을 인수했다.

연간 수송객이 약 3만5000명이었던 다카마쓰 노선의 경우 에어서울 취항 후 2017년 6만5000명으로 2배 가까이 대폭 늘었다. 탑승률 역시 2016년 연평균 약 57%에서 2017년 65%, 2018년 약 80% 이상으로 꾸준히 오르며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하루에 한 편으로 증편하며, 스케줄도 편리해졌기 때문에 여행객이 더욱 늘 것으로 기대한다”며 “여행지의 다변화를 위해 일본 소도시뿐만 아니라 기존의 인기 노선 등에도 신규 취항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서울은 다카마쓰 노선과 함께 일본 요나고 노선도 주 5회에서 주 6회로 증편했다.현재 일본 소도시뿐만 아니라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등 LCC 중 가장 많은 일본 12개 노선에 취항했으며, 이 외에도 다낭, 홍콩, 괌 노선 등을 운항하고 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