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관광인의 꿈, 대한민국을 설레게 하다제45회 관광의 날 기념식, 정부포상 수여

문화체육관광부는 ‘제45회 관광의 날’을 맞이해 지난달 27일 오전 11시,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기념식을 개최하고 관광진흥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을 수여했다.

문체부는 이날 행사에서 관광 진흥에 이바지한 관광인들을 격려하는 한편,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 24명에게 산업훈장을 비롯한 정부포상을 전수했다. 전수 대상은 은탑산업훈장을 비롯한 훈장 5명(은탑 1명, 동탑 2명, 철탑 1명, 석탑 1명), 산업포장 2명, 대통령표창 6명, 국무총리표창 11명 등이다.

‘관광인의 꿈, 대한민국을 설레게 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기념식에는 문체부 도종환 장관을 비롯해 한국관광공사 안영배 사장, 한국관광협회중앙회 김홍주 회장, 주한 외교사절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은탑 산업훈장은 이종문 정림개발 메이필드호텔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이종문 대표이사는 2003년 메이필드호텔을 설립해 국내 독립브랜드 5성 호텔로써, 현재까지 비약적인 성장을 이끌어 왔고 국제회의 등 여러 주요행사를 유치해 외화를 벌었다. 매년 약 100명을 신규로 고용해 청년 취업난 해소와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하고, 메이필드호텔스쿨을 개원해 미래 관광산업을 이끌어 나갈 인재 3000여 명을 육성했다.

동탑 산업훈장을 수훈하는 권희석 하나투어 수석부회장은 재무관리 분야의 최고 책임자로 일하며, 선진화된 투명경영 시스템을 구축하고 투자를 유치해 관광산업 진흥에 기여했다. 외국인들이 국내여행을 할 수 있도록 상품을 개발하고 개별자유여행 실시간 예약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변화하는 여행시장에서 혁신을 통해 관광산업의 발전을 이끌었다.

철탑 산업훈장을 수훈하는 백창곤 대구컨벤션뷰로 대표이사는 47년간 국제회의(컨벤션)업계 등에 종사하며 선도적인 역할을 했다. 특히 엑스코(EXCO) 등에서 재직한 17년 동안 국제회의 유치 498건, 개최 505건을 지원해 한국 마이스(MICE)산업의 발전에 기여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관광은 산업이 부진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인구가 감소하는 지역에서도 청년과 여성의 일자리를 많이 만들 수 있는 효자 산업”이라며 “정부, 지자체와 더불어 더 큰 꿈을 꾸고, 그 꿈을 현실로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한편, 1971년 IUOTO(현 UNWTO, UN World Tourism Organization)에서 회원국 자율로 9월 경 기념식 개최를 권장하고 1979년 UNWTO에서 1970년 9월 27일 세계관광기구 헌장 채택을 기념해 이 날을 ‘세계 관광의 날’로 공식 지정했다. 우리나라는 1970년부터 관광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세계 관광의 날 공식 지정 이후 1974년부터 당시 ‘관광진흥촉진대회’ 명칭으로, 2000년(제27회 기념식)부터 ‘관광의 날 기념식’으로 개칭해 실시하고 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