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아시아나 ‘아름다운 교실’ 30번째 기부의 꽃 피우다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23일 중국 푸젠성 푸저우시 창산구 ‘보아오학교’와 30번째 ‘아름다운 교실’ 자매결연을 맺었다.

보아오학교에서 열린 이날 결연식 행사에는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중국지역본부장, 조영석 아시아나항공 상무, 한재혁 주중 한국문화원장, 김기홍 주광저우 총영사관 부총영사, 마야밍 푸저우시 외교부 부주임등이 참석했다. 

‘아름다운 교실’은 아시아나항공의 대표적인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으로, 아시아나항공 임직원이 직접 현지를 방문해 교육기자재를 기부하는 현지 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이다. 지난 2012년 중국 옌지 투먼시 ‘제 5중학교’를 시작으로 7년만에 30번째까지 자매결연 학교를 늘렸다.

아시아나항공은 보아오학교에 컴퓨터 35대와 멀티미디어 학습기 2대, 복합기 3대를 지원했다. 학생들은 신형 컴퓨터를 통해 멀티미디어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현직 중국인 캐빈 승무원이 진행하는 직업 특강도 열었다. 항공사 승무원이 직접 진행한 직업 특강은 학생들이 궁금했던 사항을 질문하는 등 열띤 열기 속에서 이뤄졌다.

결연식 행사 후에는 주중한국문화원이 주최한 한국음식문화(김치)체험 행사가 진행됐다. 한국전통음식연구소 우영선 요리연구가와 함께 학생들이 김치를 직접 담그는 한국 음식 만들기 체험을 실시했다. 학생들이 직접 만든 김치와 함께 김치전, 보쌈 등을 참석자들이 나눠 먹으며 한•중 양국이 함께 어우러진 한국 음식 체험 자리를 가졌다.

결연식에 참석한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중국지역본부장은 “중국 내 낙후된 학교에 직접 찾아가 교육 기자재를 기부하는 아름다운 교실은 아시아나항공의 대표 교육기부 활동”이라며 “아시아나항공은 한중 민간교류에 앞장서는 글로벌 항공사인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중국 내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12년 옌지, 창춘, 웨이하이, 다롄, 옌타이, 난징, 시안, 13년 텐진, 칭다오, 창사, 하얼빈, 선전, 청두, 구이린, 14년 베이징, 광저우, 충칭, 선양, 황산, 쑤저우, 항저우, 15년 지난, 타이위안, 우시, 16년 옌청, 치치하얼, 17년 난창, 후룬베이얼, 18년 닝보, 푸저우까지 총 30개 도시의 학교에 아름다운 교실을 기부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