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역대급 보릿고개 당면하나?소비자들의 외면, 심화되는 경영악화

“올해보다 내년이 더 걱정이다. 폐업이 속출할 수도 있다”

취재 차 만난 A여행사 팀장의 푸념이다. 항공, 호텔, 단품 등 공급자와 수요자가 바로 연결되는 소위 말해 ‘직구(직접 구매)’가 여행에서도 확장됨에 따라, 높은 대행 수수료를 챙기는 것으로 소비자들에게 인식되는 여행사의 설자리는 더욱 좁아질 것이란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A여행사 팀장은 “올해 연말 대신 벌써부터 내년 상품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 이는 올 겨울 성수기는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방증”이라며 “그렇다고 내년에 뚜렷한 호재가 있는 것도 아니다. 수익창구 부재에 따른 경영난이 현실로 들어나며 근래 여행사들이 줄도산하고 있는데, 업체 사이즈에 상관없이 2019년에 닥칠 여행사의 빈곤상을 보여주는 보릿고개가 걱정된다”고 전했다.

이에 한 여행업 관계자는 “온라인을 통한 유통혁신 시대에 발맞추지 못한다면, 소비자들은 더욱 떨어져 나갈 것이다. 게다가 여행사를 찾는 고객들의 기대치 또한 예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높아져있다”라며 “허울뿐인 전문성 강화로는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고 강조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