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2019 순천 방문의 해’ 선포식시 승격 ‘70주년’, 관광 선도 도시로

고품격 생태도시…천만 관광객 유치

시 승격 ‘70주년’, 관광 선도 도시로

관광지‧축제 재정비, ‘내실 다진다’

순천시가 지난 16일 ‘2019 순천 방문의 해’를 공식 선포하고, 1000만 관광객 유치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선포식에는 허석 순천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400여명이 참석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축사를 통해 “특히, 내년은 순천시가 시로 승격한지 7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며 “2019년 순천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천만시대를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부분에서 많은 노력들이 이뤄지고 있다. 관광으로 인한 경제활력은 물론, 관광 시스템을 정비해 대한민국의 관광 선도도시로 도약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선포식에는 허석 순천시장<우>과 박원순 서울시장<좌>을 비롯해 400여명이 참석했다.

순천시는 지난해 900만명이 다녀갔을 정도로 국내 대표 관광지로 손꼽힌다. 유네스코에서 가치를 인정받은 ▲순천만습지 ▲선암사와 국가정원 등 자연과 생태, 문화와 역사가 어우러진 도시로, 가장 ‘순천다운’ 매력들로 방문의 해를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위해 순천시는 수도권과 경상권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관광설명회를 개최하고, 여행 대표상품 발굴 공모와 전담여행사를 운영한다. 또한, S-train 연계 국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상품을 개발하고 국외 관광박람회와 여행사 간담회 개최를 통해 순천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2019년은 순천시가 시로 승격한지 70주년이 되는 해로, '순천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천만시대를 달성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방문의 해’를 맞아 대표 상품에 대한 현황을 파악하고, 재정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새로운 상품을 발굴하는 것도 좋지만, 기존 순천이 가지고 있던 대표 관광지와 행사‧축제 등 관광 컨텐츠의 내실을 탄탄하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순천에서 열리는 푸드․아트 페스티벌,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 문화재야행 등 대표 축제를 재점검해 순천 관광의 품격을 높여갈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여수, 광양 등 인근 도시와 공동 마케팅을 통해 시너지 효과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2019 순천 방문의 해 홍보대사로 국악인 안숙선<좌>과 소설가 김홍신<우>, 그리고 개그맨 이홍렬이 위촉됐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국악인 안숙선씨의 축하공연이 이어지고 있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