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KRT, 가을은 여기 ‘중국’겨울 오기 전 떠나면 좋은 곳

KRT가 겨울 오기 전 떠나면 좋을 중국 여행지를 추천했다. KRT 자료에 따르면 본격적인 가을 날씨가 찾아온 9월, 중국 지역 송출객이 전월 대비 64%, 전년 대비 5%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산동반도 서남단에 위치한 청도는 약 1시간 30분의 비행이면 닿을 수 있다. 19세기 독일 조차지 시절 흔적이 곳곳에 남아 유럽풍 건물들과 함께 중국 고유의 색이 조화를 이룬다. 또한 바다와 어우러진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해 휴양을 완성하기 더없이 좋다.

도시의 상징이 된 5.4 광장, 외세 침략을 막기 위해 만들었던 잔교, 2008 베이징 올림픽이 서려 있는 요트경기장과 청양 세기공원 등 역사적 가치가 높은 관광지를 비롯해 100년 이상 역사를 자랑하는 미식거리 피차이위엔, 쇼핑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찌모루시장과 야시장, 야심 차게 만든 실내 관광지 스카이스크린시티 천막성 등 여행자의 오감을 만족시킬 콘텐츠가 즐비하다.

실크로드가 시작된 서안은 역사, 문화적으로 높은 가치를 지닌 지역이다. 서안의 옛 이름은 장안으로 당나라 시대 우리 선조들과의 교류 또한 활발했다. 진, 한, 수, 당나라 등의 중국 주요 왕조가 도읍으로 정한 곳이기도 하다.

특히 서안은 진시황의 병마용갱을 보기 위해 찾는 지역이다. 1987년 진시황릉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록되었다. 중국에서 가장 큰 보존 지역으로 절대 군주의 권력이 깃든 능이자 당대 건축, 조각 기술 및 생활상을 유추할 수 있는 고고학 유적이다. 경탄을 자아내는 진시황릉 외에도 양귀비와 당현종의 이야기가 전해지는 왕실 원림 화청지, 가장 이름을 알린 불교 사찰 와룡사 등 알찬 볼거리가 가득하다.

문의 : 1588-0040

강태구 기자  ktk@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