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2018 아름다운 자전거 여행길 30선 上

선선한 바람과 햇살이 농익는 가을, 이 계절을 만끽하는 ‘자전거 족’이 눈에 띈다. 자전거 여행자라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18 아름다운 자전거 여행길 30선’을 추천한다. 전국 유명 관광지와 가깝게 조성되어 가을 여행에 제격이다. 이고은 기자lke@ktnbm.co.kr


◆한강자전거길
양화대교~남단 행주대교 북단까지 97km, 푸르른 서울의 한강을 한 바퀴 돌 수 있는 코스로 편의시설이 많고 차도와 분리되어 사고위험성이 적다.

◆남한강자전거길
팔당역~이포보까지 45km, 후미개 고개를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평지코스다. 가족·연인·친구 사이에 즐기기 좋은 코스로 편의점, 화장실, 자전거대여소, 식당, 숙박 등 편의시설이 많다.


◆북한강자전거길
운길산역~춘천 신매대교까지 73km, 옛 경춘선길을 자전거도로로 개편하여 기차가 다닌 터널의 운치를 느낄 수 있다. 편의시설이 다양하며 중간에 힘들면 전철이용도 가능하다.


◆호명산자전거길
대성리역~상천역까지 33km, 쁘띠프랑스·호명산 등 ‘핫’한 명소를 거칠 수 있는 코스다. 중간에 내리막 급경사, 자동차 겸용 차도 등이 있어 중급자부터 추천한다.

◆춘천의암호 순환코스
춘천역 근처를 한바퀴 돌아 다시 돌아오는 30km 코스. 나무 테크길의 안전하고 운치있는 라이딩이 가능하다. 단, 물기가 있을 때 안전사고를 조심해야한다.


◆화진포 둘레길
화진포 해변을 둘러보는 10m 코스로 갈대밭·습지공원·철새·산책로를 구경할 수 있다. 인적이 드물고 경관이 아름다워 가을 운치를 즐기기에 제격.

◆동해안 자전거길
경포대~고성통일전망대를 둘러보는 114km코스. 해송과 차도·보도·자전거 전용도로가 연결되는 구간으로 특히 가을 바다를 감상하기 좋다. 편의시설, 쉼터가 많다.

◆화천100리 산소길
화천대교 주의를 둘러보는 35.7km코스로 전체적으로 안전하고 편안하게 설계됐다. 중간에 편의점이 없어 출발 전 음료 및 간식은 준비하고 출발해야 한다.


◆동강 자전거길
예미역~정선군청까지 42km, 여우골을 넘어 동강을 따라가는 코스다. 오르막을 두 구간 오르며 땀 흘리기 좋은 코스. 깎아지는 듯한 절벽을 보며 달리는 동강이 환상적이다.


◆오천자전거길
연풍교차로~중흥교까지 45km로, 이화령과 갈라지는 연풍면에서 시작한다. 초반 10km에는 편의시설이 별로 없으나 이후부터는 갖춰있다.


◆탄금호 자전거길
충주 중앙탑 사적공원을 한바퀴 도는 40km코스. 인근에 충주 고구려비 전시관·충주박물관 등 다양한 박물관이 있다. 편의시설, 식당 등도 많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새재자전거길
충주 탄금대~상주 상풍교까지 100km를 달리는 코스다. 차도 겸용도로·오르막, 내리막 지속 코스로 중급자 이상부터 추천한다. 편의점, 화장실에 잘 갖추어 있다.


◆금강 철새 자전거길
금강 하굿둑~웅포 캠핑장까지 원만한 평지를 달리는 13km의 단코스. 철새를 관찰할 수 있는 장소로 철새가 도래하는 시즌에 더욱 좋다.


◆선유도 자전거길
신시도 방파제를 도는 20km코스로 차도와 구별된 도로에서 라이딩이 가능하다. 고군산도를 여행하기 좋은 코스. 편의점이 많아 편리하다.


◆섬진강 자전거길
장군목~향가유원지로 20km, 가을 섬진강을 달리는 코스다. 대체적으로 평지이나 편의시설 부족으로 향기유원지 편의점에서 보급하는걸 추천한다.

이고은 기자  lke@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