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바다 속에서 만나는 가을 단풍?화려한 산호와 열대어 여행지 Best 4

단풍 여행의 시즌이 다가왔다. 가을에 꼭 봐야 하는 단풍은 바닷속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에메랄드 빛 맑은 바닷속에 화려한 산호초와 열대어들이 유영하는 모습은 마치 하늘 아래, 물든 화려한 단풍과 같이 느껴진다.

이에 트립닷컴은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전세계 여행객의 가을시즌 인기 도시 검색량을 기반으로 바닷속 화려한 단풍을 즐길 수 있는 여행지를 추천했다.

먼저 세계적인 힐링 휴양지 푸껫의 우기는 8월말에서 9월 중순에 끝나, 이 시기가 지난 9월 말부터 여행하기 가장 좋은 시기가 시작된다. 여행의 적기에 ‘자연이 만들어 낸 낙원’으로 불리는 푸껫의 ‘피피섬’ 일대에서 바닷속 풍경을 감상할 것을 추천한다. 특히 피피섬의 경우 ‘세계 10대 아름다운 섬’으로 꼽힐 만큼 바닷물이 맑고, 수온이 적당해 물속에서 탁트인 바닷속 풍경을 무한정 느낄 수 있다. 현재 산호초를 포함한 해양 생물들의 재생을 돕기 위해 피피섬의 여러 개의 섬 중, 출입을 통제하고 있는 마야베이(Maya Bay) 외에 관광이 가능하다. 푸껫은 지난해 가을 트립닷컴에서 전세계 여행객의 인기 도시 15위, 한국인 여행객 인기 도시 25위에 오른 여행지이다.

다음으로 타이완의 부산으로 불리는 ‘가오슝’은 지난해 가을 트립닷컴에서 전세계 여행객의 인기 도시 17위 여행지이다. 타이완의 북쪽에 위치한 수도 타이베이보다 덜 알려진 가오슝은 남서부에 위치한 항구도시로 타이완 제2도시이다.

바다에 인접하여 여름에 고온다습하지만 10~11월은 가을에 해당되는 기간으로 여행의 최적기이다. 가오슝에서 조금 이동하면 타이완 유일한 산호초 섬인 ‘샤오리우치우(小琉球)’에서 사계절 내내 바닷속 아름다운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스쿠버다이빙의 천국이라 불리는 샤오리우치우는 스킨스쿠버, 스노클링 외에도 반잠수정을 타고 해저관광을 즐기며 형형색색의 산호초와 열대어, 푸른 바다거북이를 눈앞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신들의 섬’으로 불리는 ‘발리’는 트립닷컴에서 지난해 전세계 여행객(검색량 21위)과 한국 여행객(검색량 29위)들 모두에게 인기 있는 가을 여행지다. 발리는 힐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여행지인데, 특히 남동쪽 해안에 위치한 섬 탄중베노아(TanjungBenoa)를 추천한다. 이곳에 가면 몸에 물이 젖지 않고도 바닷속 풍경에 심취할 수 있는 글라스 보트(유리바닥 보트)를 즐길 수 있다. 바닥이 투명한 유리로 만들어진 이 보트를 타면 투명하고 깨끗한 에메랄드빛 바닷속의 다양한 산호초와 화려한 열대어들이 한껏 어울려 환상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이외에도 스쿠버다이빙, 씨워킹 등 기호에 따라 다양한 레저를 즐길 수 있어 해양스포츠의 천국이라 불린다.

이 밖에도 태국 ‘파타야’는 지난해 가을 트립닷컴에서 전세계 여행객(검색량 25위)보다 한국인 여행객(검색량 22위)에게 더 인기가 많은 여행지이다. 파타야는 바다와 접한 도시이니만큼, 해변 인근에 리조트와 호텔이 많고 수영장을 갖춘 호텔을 쉽게 찾아볼 수 있어 여행객들에게 인기가 많다. 특히 남쪽에 위치한 꼬 란 섬은 파타야 해변보다 물이 맑아 에메랄드 빛 바다색으로 유명하다. 모래가 하얗고 고와 ‘산호섬’이라 더 많이 불린다. 또한 수심이 깊지 않아 스노클링, 스쿠버다이빙, 씨워킹을 즐기며 에메랄드 바다 속에서 쉽게 산호초를 감상할 수 있어 동남아 바닷속에서 형형색색의 산호와 물고기로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