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한국을 밝힌 ‘르 아브르의 밤’환상이 현실이 되는 작은 도시

프랑스관광청은 지난 13일 프랑스 북부 노르망디 지역에 위치한 항구 도시 르 아브르(Le Havre)를 소개하는 ‘르 아브르의 밤’ 행사를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를 위해 르 아브르 시장과 르 아브르 관광안내사무소 대표직을 겸임하는 뤽 르모니에 시장이 직접 한국을 방문했다. 이외에도 16명의 르 아브르 대표단이 함께했다.

행사장에는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 양무승 한국여행업협회(KATA) 회장을 비롯한 150여명의 여행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르 아브르의 밤’행사는 르 아브르의 아름다움을 담은 사진 전시회, 르 아브르를 배경으로 가상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크로마키 포토존, 르 아브르 관련 퀴즈 대회 등으로 구성됐고, 참석자들은 다양한 방시긍로 르 아브르 시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뤽 르모니에 시장은 “르 아브르 관광청은 2013년 한국을 홍보 우선순위 국가로 지정한 이래로 한국의 여행사들과 팸투어, 관광 상품 개발 등 활발한 협력을 이어 왔다. 노르망디의 전 지역이 한국 시장에 지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프랑스에 온다면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등재됐으며, 인상파의 탄생지인 르 아브르를 반드시 방문할 것을 추천한다”라고 밝혔다.

파리에서 2시간 거리에 위치한 항구 도시 르 아브르는 1517년 프랑수아 1세의 지시로 건설돼 반세기 넘게 대서양 횡단의 출발지 역할을 했다. 또한 파리와 철도로 연결이 되면서 19세기 중반부터 다양한 수상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 해수욕장으로도 유명세를 누렸다. 르 아브르는 제2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도시의 80%가 손상되는 불행을 겪었으나, 오귀스트 페레(Auguste Perret)를 비롯한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국가 주도의 르 아브르 재건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오늘날 ‘바다의 맨해튼’ 이라는 별명과 함께 20세기 도시계획의 본보기를 보이는 새로운 도시로 재탄생하였다. 현재 노르망디 지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이며 13000여 명의 대학생들이 생활하는 젊음과 축제의 장이기도 하다.

르 아브르를 방문한다면 인상파를 대표하는 모네의 명작 <인상,해돋이>가 탄생한 르 아브르 항구와 현대 미술관((MuMa)을 놓치지 말고 방문해야 한다. 파리 오르세 미술관 다음으로 프랑스에서 가장 방대한 인상파 작품을 소장한 미술관이다. 오귀스트 페레의 걸작으로 평가 받는 생 조셉 교회(l’église St. Joseph)도 반드시 가봐야 할 곳으로 꼽힌다. 1944년 르 아브르 폭격의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생 조셉 교회는 12,768개의 스테인드 글라스가 신비하고 눈부신 장관을 자랑한다. 커피와 무역 도시로 유명했던 르 아브르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갓 볶아낸 커피를 맛보는 것도 추천한다.

강태구 기자  ktk@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