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담화後
부동의 1위 자리를 내주다제주도 관심도, 처음 강원도에 뒤져

제주도에 대한 내국인의 관심도가 급속히 식어가고 있다. 줄곧 큰 차이로 앞서던 강원도에게 금년 8월 처음으로 뒤지는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조사)에서 특정 시도를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예전보다 더 커졌다’는 반응을 관심도라 하고, 이를 2016년 2월부터 측정해 왔다.

지난 30여 개월 동안 제주도는 2위 강원도를 줄곧 10%포인트 이상의 차이로 앞서며, 국내 여행지 관심도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켜 왔다. 그러나 지난 7월 처음으로 그 차이가 3%포인트로 좁혀졌으며, 8월에 실시된 2주간의 조사(8월 6일~16일)에서는 강원도 50%, 제주도 48%로 역전 당한 상태다.

제주도 관심도의 변화 추이를 보다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의 주단위 결과를 보면, 6월에 들어서부터 11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5월말 63%로 시작한 관심도는 매주 1~2%포인트씩 하락하여 7월 5째 주에는 처음으로 40%대로 진입하였고, 8월 2째 주에는 48%로 최저점을 기록했다.

관심도는 편의상 ‘관심이 커졌다’의 비율로 설명하나, ‘비슷하다’와 ‘적어졌다’는 답도 있다. 6월에 ‘커졌다’는 감소하고, ‘비슷하다’는 증가했으며, ‘적어졌다’는 변함이 없다. 그러나 7월의 변화는 극적이다. 5주간 관심이 ‘커졌다’는 전월 말에 비해 9%포인트(58%→49%) 줄어든 반면, ‘적어졌다’는 2배 이상(10%→24%로) 커져 제주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급속히 늘었음을 보여준다. 8월에 들어서 ‘비슷하다’는 커지고, ‘적어졌다’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지켜 볼 필요가 있다.

금년 상반기 제주도관광협회의 입도통계에 따르면 외국인은 크게 줄고, 내국인은 정체 상태에 머물고 있다. 외국인 감소로 인해 작년 상반기에는 전체의 89%를 차지했던 내국인이 금년 상반기에는 93%로 커졌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