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텔·크루즈
롯데관광, 크루즈의 명가 ‘또 한걸음’코스타 세레나호 전세선 크루즈 계약식

롯데관광개발이 지난 21일 글로벌 레저여행 회사인 카니발 코퍼레이션의 이탈리아 브랜드 코스타 크루즈와 중국 상해코스타 그룹 아시아 본사에서 2019년 10월 코스타 세레나호 전세선 운항 체결식을 진행했다. 롯데관광개발 백현 대표이사 사장과 마리오 코스타 크루즈 아시아 사장을 비롯한 임원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식이 진행됐다. 이번 체결을 통해 롯데관광은 2019년 10월 코스타 세레나호 총 2항차 전세선과 2편의 플라이앤크루즈를 운영한다.

체결된 전세선 코스타 세레나호는 11만 톤 급 규모의 크루즈로 롯데관광이 2018년 첫 선을 보인 크루즈이다. 최대 탑승객 3780명, 승무원 1110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가로 길이가 63빌딩을 눕혀놓은 길이보다 40m가 더 긴 초대형 크루즈이다.

내년 10월8일 7박 8일의 일정으로 인천‧상해‧후쿠오카‧블라디보스톡‧속초를 운항하는 한~중~일~러 4개국 1항차, 10월15일 속초‧블라디보스톡‧사카이미나토‧부산을 운항하는 한~러~일 3개국 2항차로 운영된다. 2019년은 롯데관광이 전세선을 운영한지1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그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선 5월에는 최다 항차인 3항차 전세선 크루즈를 운영할 예정이다.

 

강태구 기자  ktk@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