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뉴욕관광청, ‘2018 뉴욕 기후 위크’‘환경 문제’ 책임감 있는 모범도시로

세계 최대 규모의 기후 정상회담인 ‘2018 뉴욕 기후 위크’가 9월 24일부터 30일까지 약 일주일간 뉴욕에서 개최된다.

올해 10회째를 맞이하는 ‘뉴욕 기후 위크’는 세계 정상급 지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전 세계 기후변화 정책을 논의하는 자리로, 국제 환경단체 ‘기후그룹(The Climate Group)’이 뉴욕관광청의 지원을 받아 진행한다.

금번 뉴욕 기후 위크는 공개 토론회, 공연, 전시, 세미나 등 150여개 주요 행사로 진행되며, 전세계 40개국에서 약 1만명이 참석한다. 특히 행사 첫날인 9월24일에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의 패트리샤에스피노사 사무총장을 비롯해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 조베넬모이즈아이티 대통령 등 주요 고위 인사들이 뉴욕을 방문한다.

연간 수천만 명의 관광객을 맞는 뉴욕 시는 이미 수년 전부터 기후와 환경 문제로부터 뉴욕을 보호하기 위해 화석연료 감소 사용 및 오염물질 분리 배출 정책을 진행했으며, 주요 호텔과 공원 등 관광시설에서도 친환경 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프레드딕슨 뉴욕관광청장은 “뉴욕은 기후변화가 초래하는 부정적인 환경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도시 내 주요 공원들을 자동차 금지구역으로 지정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본 행사를 통해 뉴욕을 환경 문제에 책임감 있는 모범도시로 포지셔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