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여행지 고를 때, SNS업로드 생각한다”

레비뉴 매니지먼트 시스템(Revenue Management System)은 ‘오늘 판매하지 못하면 내일 다시 판매할 수 없다’는 개념을 바탕으로 수익을 극대화하는 방법이다. 다양한 구매 시나리오와 고객 데이터 및 트렌드 등을 분석, 수요 창출에 가장 성공 확률이 높은 고객 집단을 파악하고 제한된 리소스로 최대의 수익 창출을 도모하는 것. 이에 향후 상품기획에 있어 주목해 볼만한 설문조사 결과를 취합해 봤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한국인 53.5% “TV 속 여행지 실제 간다”

여행이 일상화되면서 미디어 속 여행 정보도 홍수를 이루고 있다. 익스피디아는 미디어가 여행패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자 2050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여행 욕구를 가장 자극하는 채널이 무엇인지 물었다. 방송(57.7%, 중복응답 허용)이 단연 1위였다. 여행상품이 경험재에 해당하는 만큼 출연진들이 직접 여행하고, 체험하는 모습을 긴 영상에 담아 보여주는 방송의 특수성이 순위에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 선호도 1위는 모두 방송이었지만, 2위부터 차이를 보였다. 방송 외 20대의 주요 채널은 인스타그램(45.1%)과 페이스북(44.5%), 30대는 블로그(39.3%)와 인스타그램(36.7%) 순이었다. 40대(42.2%)와 50대(43.4%)는 홈쇼핑을 통해 여행에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응답자 10명 중 8명(84%)은 TV 프로그램에 소개된 여행지에 관심이 생긴다고 답했다. 프로그램 시청이 실제 여행까지 이어진 응답자가 반 이상(53.5%)에 달했다. 특히 30대(59.3%)가 많았다.

SNS에서 본 여행지에 관심이 생긴다는 응답자는 64.3%, 관심이 실제 여행까지 이어질 확률은 31.5%였다. 이 밖에도 응답자의 28.8%는 여행지를 고를 때 SNS에 업로드 하기에 적합한 곳인지 고려한다고 답했다.

새로운 여행 키워드 “2인 이상 가족과 함께”

카약이 한국 이용자의 검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가족여행이 새로운 여행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카약 내 검색량에 따르면 2018년 2인 이상 단체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한국인은 전체의 약 3분의 1에 이르는 29%로 상당히 높은 비중을 차지, 늘어나는 가족여행객 추이를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한국관광공사가 최근 20대 이상의 성인 남녀 약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해외여행 동반자 관련 설문조사에서도 ‘부모님’과 떠났다고 응답한 비중은 2013년 8.2%에서 2017년 12.3%로 큰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더불어 한국 여행객 사이 베트남 여행열기가 올해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베트남 깜라인은 전년대비 검색량 증가율 234%를 기록, 2인이상 여행객이 검색한 여행지 중 1위에 올랐다. 여행지로써는 깜라인국제공항을 거쳐 40km 떨어진 곳에 있는 ‘나트랑’이 인기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경우 전년대비 검색량증 가율 128%로, 2위에 올랐고, 3위는 검색량증가율 111%를 기록한 베트남 다낭으로 나타났다.

관심도 “동남아·일본은 상승, 북미는 하락”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조사)에서 지난 2년간 해외여행지에 대한 관심이 어떻게 변화했는지 분석했다. 해외여행지를 크게 6개 지역으로 분류(대양주, 유럽, 북미, 동남아시아, 일본, 중국 등)해 가보고 싶은 생각이 예전에 비해 어떤지 묻고, 관심이 ‘더 커졌다’는 비율을 관심도로 했다. 2016년 상반기부터 2018년 상반기(1~5월)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확인했다.

2018년 상반기의 결과를 보면 대양주(53.4%)와 유럽(51.7%)이 50% 초반대로 상위권을 이뤘다. 다음은 동남아시아(41.7%), 북미(40.6%)였고, 일본(37.6%)이 40% 전후로 중위권이었다. 중국은 16.6%로 크게 뒤떨어졌다.

지난 2년간 대양주와 유럽은 완만한 하락세이나, 나란히 1·2위를 유지하고 있다. 3위 자리를 지켜온 북미(미국/캐나다)는 2017년 상반기 이후 크게 하락해 4위로 밀려났다. 동남아시아의 경우 작년 상반기 대비 무려 7.2%p가 상승하며 3위에 올랐다. 일본 역시 동남아시아에는 미치지 못하나 작년 상반기 대비 큰 폭(3.8%p)으로 올라 지난해의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