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국내여행지 관심도, 지각변동?수도권·강원도↑, 제주도·경상권·전라권↓

근거리와 단기간 일정으로 집중화 커져

해외여행은 증가하고 국내여행이 감소하면서, 국내여행지에 대한 선호도 바뀌고 있다.

국내 주요 여행지에 대한 관심도가 지난 2년 사이에 크게 변했다. 수도권과 강원도에 대한 관심은 커진 반면 제주도, 경상권, 전라권은 줄었다.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조사)에서 특정 시도를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예전보다 더 커졌다’는 반응을 관심도라 하고, 2018년 상반기 결과를 2017년 상반기, 2016년 상반기와 비교했다. 11개 지역으로 조사한 결과를 편의상 6개 광역으로 묶어 지난 2년간의 변화를 확인했다.

2018년 상반기 결과를 보면 제주도에 대한 관심도가 62.7%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강원도가 50.1%로 뒤를 이으며 상위권을 이뤘다. 수도권은 27.9%, 경상권 27.7%, 전라권 25.6%로 상위권의 절반 수준이었으며, 세 권역 간 차이는 크지 않았다. 충청권은 16.9%로 낮았다.

2017년 상반기와 비교한 금년 상반기의 관심도는 수도권만 작은 증가(0.6%p)가 있었을 뿐 나머지 지역은 모두 감소했다. 특히 경상권(-1.6%p). 전라권(-1.5%p), 강원도(-1.3%p)의 감소가 뚜렷했다. 이는 2017년 5월 사상 최장의 징검다리 연휴로 여행 패턴이 변화했기 때문이다. 이런 특수성을 감안하면 2018년 상반기의 변화는 2016년 상반기와 비교하는 것이 더 안정적이다.

2016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금년 상반기는 수도권이 무려 4.9%p, 강원도가 2.0%p 증가했다. 반면 수도권과 상대적으로 먼 거리인 전라권(-3.3%p), 경상권(-2.4%p), 제주도(-1.7%p)는 적지 않은 감소가 있었으며, 2년 연속 감소했다. 수도권의 2년 연속 증가와 제주도, 경상권, 전라권의 2년 연속 감소는 전체 인구의 1/2에 달하는 수도권 거주자가 근거리, 단기간 여행에 보다 관심을 가졌기 때문이다.

숙박여행 보다는 당일여행을 택하는 경향이 늘고 있고, 주 52시간 근무제는 이를 더 강화시킬 가능성이 있다.

한편,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컨슈머인사이트는 전국의 17시도와 229시군구의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자원정보 플랫폼을 공개했다. 오는 9월에는 인구 이동과 지출에 관한 통신·카드 사용 빅데이터 분석 자료를 추가해, 소비자 조사와 빅데이터 자료를 통합한 플랫폼을 공개할 계획이다. 지역관광 활성화를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기초 정보로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