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가고 싶어도 못 가는...”일본시장, FIT가 90.9% 점유해

2018 KOREA 고토치 셔틀 운영

5개코스 연말까지 300여편 예정

 

‘2017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최근 일본시장은 개별여행객이 90.9%를 점유하고 있다. 또한 재방문율이 70.5%에 달하는 등 개별관광 및 재방문객 중심의 여행형태가 확고하게 나타나고 있다. 특히 서울, 부산 등 기존 코스 외 지방의 새로운 코스를 찾고자 하는 욕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교통 불편, 언어 문제 및 정보 부족 등으로 대부분의 일본인 관광객이 서울, 부산을 중심으로 머무르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8일부터 일본인 개별관광객을 대상으로 서울에서 강릉·평창, 공주, 담양, 문경, 부산에서 순천지역을 당일로 왕복하는 ‘2018 KOREA 고토치 셔틀’을 운영한다. 참고로 2014년부터 여행업계 및 지자체와 공동으로 전용버스, 전문가이드, 식사, 관광프로그램을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하는 ‘KOREA 고토치 셔틀’을 기획했다. 2014년 2개 코스로 시작한 셔틀은 3년간 5479명이 이용하며 꾸준한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보다 체계적인 운영을 위해 1년간의 점검기간 후 새로 운행을 시작하는 ‘2018 KOREA 고토치 셔틀’은 올해 처음으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된 5개 코스로 운영된다. 서울에서 출발하는 강릉‧평창, 공주, 담양, 문경 4개 코스에 부산에서 출발하는 순천을 합친 총 5개 코스다. 연말까지 총 300여편이 운행될 예정이다.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는 정기편 외에도 효석문화제(평창), 알밤축제(공주) 등 지역의 대표적인 축제 시즌에는 특별편도 운행을 검토 중이다. 왕복 교통비와 식대, 여행자보험 등을 포함해 한화로 5~6만원대의 부담없는 가격으로 편하게 지방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학주 한국관광공사 일본팀장은 “일본의 한국여행 마니아들은 점차 지방으로, 혼자서 여행하고자 하는 욕구를 강하게 보이고 있지만,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지방으로의 접근성은 아직 불편한 점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수단으로 일본어 가이드가 안내하는 셔틀투어라는 안심 요소를 가미시켰다. 일본의 방한시장 분위기가 조금씩 좋아지고 있는 가운데, 2018 KOREA 고토치 셔틀이 일본인의 지방관광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종적으로는 국내 여행사가 지방 관광코스를 자발적으로 운영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