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담화後
중국노선, 완전 회복 아직···4월 항공여객 전년비 12.5%↑

국적사 분담률 68.4% 기록해

2018년 4월 항공여객은 전년 동월대비 12.5% 증가한 977만명을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 4월 국제여객 및 국내여객이 전년 동월대비 각각 18.4%, 0.5% 증가했고, 항공화물도 전년 동월대비 4.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국제선 여객은 내국인의 해외여행수요 상승과 함께 저비용항공사운항 증가(전년 동월대비 28.4%)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8.4% 성장한 689만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43.9%), 일본(20.6%), 동남아(12.6%), 미주(10.4%)노선을 중심으로 대부분 노선에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중국노선의 경우 2017년 3월 중국의 한국행 단체여행 판매 제한에 대한 기저효과로 전년 동월대비 43.9% 증가하였으나, 2016년 4월에 비해서는 여전히 감소세(-23.8%)를 보여 아직까지 완전한 회복은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항별로는 2016년 10월부터 감소세를 보였던 청주공항이 18개월 만에 (+)성장세로 전환되어 전년 동월 대비 167.9% 증가했다. 제주(142.5%), 대구(54.7%)공항 등 전 공항에서 성장세를 기록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가 전년 동월대비 11.3%, 저비용항공사는 전년 동월대비 32.9% 증가했다. 국적사 분담률은 68.4%를 기록했다.(대형 40.3%, 저비용 28.1%)

국내선 여객은 제주노선에서 0.8% 감소세를 보였으나, 내륙노선이 9.2% 증가되어 전년 동월 대비 0.5% 증가한 288만명을 기록했다.

공항별로는 울산(77.5%), 여수(16.9%), 광주(13.2%)공항 등에서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으며, 대구(-1%), 김포(-0.7%)공항 등은 감소세를 나타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내여객 운송량은 124만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0.2% 감소하였고, 저비용항공사는 163만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 증가해 56.8%의 분담률을 기록했다.

한편, 항공화물의 경우 국제여객 증가에 따른 수하물 증가로 전년 동월대비 4.2% 성장한 약 37만톤을 기록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한 유류할증료 인상 등으로 여행객의 부담이 다소 늘어날 것으로는 예상되나 5월 연휴에 따른 내국인 여행수요 증가, 중국노선 기저효과 등으로 항공여객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