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포토뉴스
로열브루나이항공, 연중동일 AD특가인천~브루나이왕복 33만9000원

인천~브루나이왕복 33만9000원

스탑오버 1회, 경유 노선도 특가

브루나이行 주 3회(화,목,일) 증편

로열브루나이항공이 여행사 임직원을 위해 연중 동일한 요금으로 사용이 가능한 AD특가를 출시했다.

특히, AD특가의 판매기간과 여행기간은 2018년 12월31일까지로, 특정기간에만 판매가 이루어지는 타 AD 특가와는 다르게 지정된 클래스에 한해 연중 동일한 요금으로 이용 할 수 있을 뿐만아니라, 여행불가 기간이 적용되지 않아 언제든 부담없이 동남아 여행을 떠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여행사 임직원들은 로열브루나이항공의 AD특가를 통해, 인천~브루나이왕복 33만9000원, 인천~발리(브루나이경유) 왕복 31만8000원, 인천~코타키나발루(브루나이경유) 왕복 28만6000원에 이용 할 수 있다. 해당요금은 유류할증료가 포함된 요금이며, 공항세는 별도로 지급해야 한다. 본인을 포함해 동반 1인까지 AD특가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브루나이 스탑오버 1회를 무료로 허용하고 있어 동시에 여러 국가를 여행하기에 손색이 없다. 또한 이코노미만큼이나 저렴한 비즈니스 클래스 운임도 제공하고 있어, 더 편안하고 쾌적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오는 8월21일부터는 인천~브루나이 노선이 주 3회(화,목,일)로 증편되기 때문에 여행객의 편의에 맞춰 더 다양하고 합리적인 스케줄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 8월 추가 운항 예정인 화요일 비행편은 기존 로열브루나이항공의 운항시간과 동일하며, 인천에서 브루나이의 수도 반다르세리베가완까지는 약 5시간30분이 소요된다.

한편, 브루나이는 베트남과 필리핀의 아래쪽에 위치한 ‘브루나이’는 ‘황금의 나라’라고 불리며 국력에 걸 맞는 화려한 호텔과 황금으로 둘러 쌓인 모스크 등 다양한 관광지는 물론 럭셔리하고 쾌적한 골프장도 보유하고 있어, 전 세계 관광객들의 시선이 집중되는 곳이다.

브루나이는 연중 25도에서 30도 사이의 기온을 유지해 계절에 상관없이 여행하기 곳으로 손꼽히며, 국내에서는 로이킴, 에디킴, 박재정이 참여한 ‘배틀트립 - 브루나이편’을 통해 그 이름을 먼저 알린 바 있다. 아직까지 한해 한국인 방문객이 1만명 정도로 생소한 곳이지만, 앞으로 브루나이를 알리기 위해 여행사들과의 콜라보도 적극적으로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