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KRT, 봄이 와서 여행 간다북해도, 태항산 코스의 합리적 상품

벚꽃이 가장 늦게 개화하는 일본 북해도는 봄을 천천히 누리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여행지다. 북해도 대표 도시 오타루를 중심으로 이국적 분위기의 오타루 운하, 청명한 호수를 품은 도야, 후지산을 닮은 요테이산 등 완연한 봄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명소가 가득하다. 뿐만 아니라 온천마을 노보리베츠를 함께 둘러보며 휴식을 취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KRT는 최근 ‘북해도 너를 봄’ 기획전을 열어 북해도 3박 4일 패키지 상품을 선보였다. 국적기를 이용해 떠나는 상품으로 온천 호텔 2박, 준특급 호텔 1박으로 구성됐다. 또한 닭을 쪄서 맛을 낸 토리우동무시, 대게 뷔페, 해물 철판 요리 등 입을 즐겁게 하는 북해도의 별미를 제공하며, 전문 가이드가 동행해 만족도 높은 여행을 선사한다.

봄기운을 한껏 머금은 명산을 찾는다면 중국 태항산이 제격이다. ‘동양의 그랜드 캐니언’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동서남북으로 장대하게 뻗은 산맥들이 시선을 압도한다. 특히 푸른 녹음이 짙게 물드는 봄은 태항산 대협곡을 감상하기에 좋은 계절이다. ‘엄동설한에도 복숭아꽃이 피는 곳’이라는 뜻의 도화곡 풍경구는 한 폭의 그림 같은 절경을 뽐내며 태항산 여행의 백미로 꼽힌다.

KRT가 마련한 중국 태항산 여행 기획전은 다양한 구성이 눈에 띈다. 전세기 특가를 비롯해 추가 비용 없는 고품격 여행, 명산 기행 등 실속과 재미가 가득한 상품이 준비됐다. ‘하늘과 산의 경계가 되는 산’이라 불리는 천계산, 45km 길이의 광활한 협곡이 아름다운 만선산, 빼어난 경관의 왕상암 등 수려한 산수 속 여유와 힐링을 즐길 수 있다.

강태구 기자  ktk@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