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여행의 일상화…‘유럽’이 뜬다인터파크투어, 설문‧빅데이터 분석

인터파크투어, 설문‧빅데이터 분석

크로아티아 1위(15%), 유럽 강세

2018 트랜드 전망, ‘일상 속 여행’

 

인터파크투어가 2017년 항공 빅데이터 결산과 2018년 여행계획 설문조사를 통해 올해 뜨는 여행지를 알아본 결과 ‘유럽’이 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작년 해외항공권 결산 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올해 부상할 여행지는 유럽과 아시아 사이에 있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아시아 속 작은 유럽이라 불리는 ‘마카오’ 등이다. 또한 설문을 통해 알아본 이미 예약하거나 계획 중인 여행지로는 유럽과 동유럽이 각각 3, 4위에 들었으며, 버킷리스트 여행지에는 ‘크로아티아’, ‘스페인’ 등이 각각 1, 3위로 꼽히며 전반적으로 유럽의 인기가 두드러졌다.

올해 부상할 여행지로 전망하는 곳은 블라디보스톡•마카오•클락이다. 세 곳은 작년 한 해 동안 인터파크투어 해외항공권을 통해 가장 많이 떠난 여행지 중 20위 이내의 이미 인기 있는 여행지를 제외하고, 20~50위권 이내에서 16년 대비 성장률이 가장 높았던 곳들이다. 세 여행지의 16년 대비 17년 성장률은 각각 127%, 100%, 100%로 모두 100% 이상의 성장을 보였다. 이에 18년에는 해당 여행지에 대한 수요가 더욱 높아지며 인기 여행지 순위 20위권 안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으로 올해 떠날 계획이거나 가고 싶은 여행지로는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 일본(16%), 베트남(12%)에 이어서 유럽(11%)과 동유럽(10%)이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또한 시간/돈에 제약 없다면 올해 꼭 가보고 싶은 ‘버킷리스트 여행지’로는 1위 크로아티아(15%), 2위 캐나다(11%), 3위 스페인(10%)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인터파크투어는 2018년 여행 트렌드 전망으로 ‘여행의 일상화 시대’를 꼽았다.

조사 결과, 여행정보를 얻는 방식은 ‘평소 틈 날때마다 검색을 통해 정보를 찾는다’(43.7%, 1위), 해외여행 시기 결정 요인에 대해서는 ‘특가 상품에 따라 비정기적으로 결정한다’(11%, 1위)고 답하는 비율이 높았다. 이처럼 여행을 계획하거나 떠나는 시기가 정해져 있지 않고 일상생활에서 수시로 이루어지는 추세를 보였다.

또한 여행을 계획하는 시기에 대해서는 일반적인 여행 비수기로 알려진 ‘3~4월’(26.7%), ‘시기 상관 없음’(17.6%)이 여행 성수기인 여름휴가 시즌, 연휴를 제치고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이를 통해 휴가나 연휴에 여행을 떠나는 성수기 쏠림 현상이 완화되며 연중 여행 수요가 고르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 ‘일상 속 여행’이 자리 잡았다는 풀이다.

박혜련 인터파크투어 마케팅 팀장은 “새해를 맞아 항공 결산, 설문조사 등 다양한 방식으로 올해 뜰 여행지를 미리 살펴본 결과 유럽의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분석된다”며 “또한 여행을 떠나는 시기가 특별히 정해져 있지 않는 등 여행이 일상화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