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레드캡, 패키지 정보제공 이행률 99.9%국외여행상품 정보제공 표준안 조사

한국관광공사, 한국소비자원 및 한국여행업협회가 공동 추진 중인 ‘국외여행상품 정보제공 표준안’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총 17개 여행업체의 12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표준화 사업이 어느정도 안정권에 들어섰다는 평이다.

국외여행상품의 정보제공 표준안의 평균 이행률이 96.2%로 나타나며 준수한 이행률을 보였다. ‘레드캡투어’가 99.9%로 14곳의 참여 여행사 가운데 가장 높은 이행율을 보였으며, 여행지별로 살펴보면 일본 여행상품의 표준안 이행률이 97.3%로 가장 높은 반면, 미주 여행상품은 93.7%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표준안 사업은 국외여행상품을 구매하는 소비자 권익 향상을 위해 지난 2014년 7월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것으로, 상품가격, 계약 취소, 숙박, 선택관광, 쇼핑 등 국외여행상품의 핵심정보를 명확하게 표시해 소비자에게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진행되고 있다. 특히 참여 여행사에게는 한국관광공사 등 3개 기관이 인정하는 표준안 참여 마크를 부여해 공신력을 확보토록 하고 있다. 더불어 에어텔 상품 확대 등 변형된 여행상품에 대해서도 정보제공 표준안 사업 확대(2단계) 필요성도 제기됐다. 국외여행상품은 항공, 숙박, 음식, 쇼핑 등의 서비스가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따라서 국외여행상품의 현지 서비스 운영 실태조사 등을 통해 정보제공 수준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우병희 한국관광공사 국민해외여행팀장은 “여행업계의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제공이 소비자의 해외여행 상품에 대한 만족과 신뢰도를 향상시켜 업계의 시장 확대와 수익 강화 등 선순환 효과를 높일 것이다. 이는 국외여행 시장의 질적 향상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외래 관광객 유치 및 국내관광 분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표준안 참여 업체는 내일투어, 노랑풍선, 레드캡투어, 롯데관광개발, 모두투어, 세중, 여행박사, 온누리투어, 웹투어, 인터파크투어, 자유투어, 참좋은여행, KRT, 투어2000, 하나투어, 한진관광, 현대드림투어 *가나다순 기재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