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인, 여행 중 아이 걱정 최고전세계 17개국 1만5363명 설문조사 , 매력적 여행객 많은 해변 호주 1위

익스피디아가 전세계 주요 17개국 1만536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해변여행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아시아, 북미, 남미, 유럽 등 각 국가별해변여행에 대한 인식을 비교했다.

전 세계 해변 여행객 중 아이 걱정을 가장 많이 하는 이들은 한국인이었다. 다른 나라 사람들이 여행 중 절도(70%), 숙박 시설 수준(70%)을 주로 걱정하는 반면, 한국인은 특히 자녀에 대한 걱정(80%)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 중 자녀를 걱정하는 세계인은 평균 64%에 그쳤다.

자녀에 대한 걱정 중 가장 흔한 것은 물에 빠지는 것(73%)이었으며, 감기에 걸리는 것(64%)과 해파리에 쏘이는 것(63%)에 대한 걱정도 컸다.

해변여행 중에도 일을 해야 했던 사람이 많았다. 한국인(65%)은 인도인(69%) 다음으로 여행 중 업무 경험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 세계 평균은 48%였다.

한국인이 선호하는 해변활동 1위는 산책(60%)이었고 2위 일출과 일몰 감상(47%), 3위 음악 감상(44%)순으로 주로 정적인 휴식에 집중됐다. 다른 나라의 여행객들이 선호하는 수영(55%), 해변 파티(26%) 등 활동적인 일정에 대한 선호도는 각각 33%, 10%에 그쳤다.

해변여행을 즐기기 위해 한국인 여행객이 가장 열심히 준비하는 것은 무엇일까? 1위는 다이어트, 2위 해변용 의상 쇼핑, 3위 몸매관리를 위한 운동이었다.

한국인이 해변여행을 위해 다이어트에 쏟는 시간은 한 사람당 총 44.8시간이었으며, 전 세계 평균 8.7시간에 비해 약 5배 길었다. 또한 다이어트의 주 목적은 해변여행이지만 대부분 응답자(87%)는 일상생활 속에서도 장기 다이어트를 꾸준히 진행 중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인들은 여행을 준비하면서 수영복, 비치웨어 등 의류를 구매하는데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비용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평균 59.9달러(약 6만8000원)의 두 배에 가까운 97.6달러(약 11만1000원)를 소비했다.

한국인은 매력적인 여행객이 많은 해변여행지를 묻는 질문에 호주(47%)를 1위로 꼽았다. 2위는 하와이(45%), 3위는 스페인(22%)의 해변이었다. 세계인들은 호주(37%), 브라질(31%), 하와이(29%) 해변 순으로 답했다.

해변에서 경험해 본 가장 로맨틱한 활동을 묻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이 해질녘바닷가 산책(57%)을 꼽았다. 다음으로 낯선 사람과의 대화(24%), 호감이 있는 상대로부터 데이트 신청을 받는 것(14%) 순이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