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한국방문위원회, 외국인 관광객 환대기간 맞아 환대센터 운영

명동, 동대문 등 관광특구 및 관광객 주요 방문지 7곳 설치

전통놀이 체험 및 지역별 테마 살린 참여프로그램 선보여

(재)한국방문위원회(위원장 박삼구)는 서울특별시와 함께 10월 한 달간 진행되는 외국인 관광객 특별 환대기간을 맞이해 22일까지 환대센터(임시 관광안내소)를 운영한다. 환대센터는 명동, 동대문, 남대문, 이태원, 광장시장 등 관광특구와 남산, 홍대입구 등 관광객 주요 방문지 7개소에 설치됐다.

환대센터에서는 영·중·일어는 물론, 최근 증가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관광객을 배려해 태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의 언어 지원을 통해 한국 관광 안내와 각 지역별 테마를 반영한 특별 체험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포토이벤트, 엽서이벤트, 럭키드로우 등 다양한 환대 이벤트를 진행한다.

그뿐만 아니라, 쇼핑(명동), 패션(동대문), 전통문화(남대문), 세계문화(이태원), 음식문화(광장시장), 서울전경·랜드마크(남산), 젊음(홍대) 등 환대센터 운영지역별 특별프로그램과 사물놀이, 전통국악, K-Pop 등 한국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공연 등을 준비하여 다양한 즐길거리로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한경아 한국방문위원회 사무국장은 “환대센터에서는 방한 외국인에게 관광안내, 통역 등 편의를 제공할 뿐 아니라, 한국인의 친절과 미소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며 “환대센터를 찾은 외국인들에게 우리의 환영 메시지가 잘 전달되어, 친절한 대한민국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 밖에 한국방문위원회는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는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 내내 서울을 비롯한 부산, 강원 등 주요 관광지를 방문해 찾아가는 이동형 이벤트 센터를 운영한다. 센터에서는 지역에서 열리는 축제 및 문화행사는 물론 각종 할인혜택 정보를 제공해 한국 관광의 즐거움과 편의를 더할 예정이다.

이영석 기자  ttns@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