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여행자-현지인 강력추천 테마여행 최우수 시군구힐링 (경북 영양) / 식도락(부산 중구) / 역사(충남 부여)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리서치 전문회사 컨슈머인사이트가 6만4000여명(여행객 3만902명, 현지인 3만3045명)에게 여러 레저활동(역사-유적 즐기기, 문화-예술 즐기기, 놀이/테마공원-온천 등 즐기기, 식도락, 재래시장/쇼핑 즐기기, 산/계곡 즐기기, 바다/해변 즐기기, 힐링/휴식 등)을 제시하고, 가장 추천하고 싶은 여행지/연고지(시군구)를 물었다. 이 자료는 전국 229개 기초자치단체 각각에 대해 평균 280여명의 여행자의 체험경험과 현지인의 생활경험을 정리한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독특하다.

그리고 8개 레저활동에 대한 229개 시군구의 현지인(평균 144명)과 여행자(평균 135명)의 추천율을 합해 최상위 3개 시군구를 선정했다. Top3는 상위 1.3%에 해당하는 예외적으로 높은 극소수 지역이다. 이에 더해 현지인의 추천에서는 Top10에 들었으나 여행자들의 기대는 그에 미치지 못하는 지역(30위권 밖)을 2개씩 선정해, 현지인만 잘 아는 ‘숨은 명소’로 했다.

 

오지마을·자연휴양 힐링 최적

먼저 여행의 핵심 목적인 ‘힐링/휴식’으로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곳은 ▲영양군(경북), ▲산청군(경남), ▲봉화군(경북) 순이다. 이들의 공통점은 오지이며 유명한 자연휴양림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 ▲영양군(경북)은 전국 기초자치단체중 가장 인구수가 적어 조용하고 검마산과 흥림산등 유명한 자연휴양림으로 힐링과 휴식의 명소로 추천되고 ▲산청군(경남)은 지리산 국립공원의 주봉인 천왕봉을 비롯하여 넓은 산세를 품고 있는 최고의 청정 명소이며 한방휴양림이 유명하고 ▲봉화군(경북)은 태백산 국립공원의 중심으로 국립 청옥산 자연휴양림이 명소로 알려져 있다. 이들 Top3지역은 모두 전국적으로 오지에 속하며, 한적하고 때 묻지 않고 인심 좋다는 공통점이 있다. 곳곳에 숨어있는 오지마을과 자연휴양림이 최적의 힐링 장소라 할 만 하다.

현지인의 추천이 많은 힐링/휴식의 숨은 명소로는 운장산 자연휴양림이 있는 ▲진안군(전북)과 청태산 자연휴양림 등이 있는 ▲횡성군(강원)이 선정됐다.

식도락(지역 특색음식, 제철음식)의 경우 ▲중구(부산) ▲여수시(전남) ▲전주시(전북)로 나타났다. ▲부산 중구는 유명한 자갈치 시장이 있는 곳으로 해산물 음식의 명소였으나 젊은이들이 몰려들며 길거리 푸드 및 시장 음식 등으로 새로운 맛의 고장으로 뜨고 있으며 ▲여수시(전남)는 여행자가 꼭 먹어 봐야 할 여수 10미(게장 백반, 갓김치, 한정식 등)로 이름난 맛의 고장이고 ▲전주시(전북)는 비빔밥, 한정식, 콩나물 국밥 등 전통 음식과 함께 전주한옥마을의 퓨전/현대화된 음식이 공존하고 있다. 식도락 여행의 증가에 따라 찾는 음식도 달라지고, 맛의 고향도 변하고 있다. 전통적으로 남도음식이 높은 평가를 받아 왔으나 최근에는 다양하고 현대적인 부산음식이 뜨고 있다. 식도락의 숨은 명소로는 홍합밥, 산채비빔밥과 해산물이 유명한 ▲울릉군(경북)과 백합죽과 젓갈류가 유명한 ▲부안군(전북)이 선정됐다.

 

현지인 추천 숨은명소 주목

다음으로 ‘산/계곡 즐기기’에서는 ▲봉화군(경북), ▲보은군(충북), ▲함양군(경남) 순이었는데 이들은 모두 국립공원을 안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봉화군(경북)은 백두대간의 핵심이며 태백산 국립공원의 중심인 태백산을 비롯하여 각화산, 비룡산, 구룡산 등을 안아 산세가 깊고 아름다운 계곡이 많고 ▲보은군(충북)은 속리산 국립공원과 많은 국보와 보물이 있는 천년사찰 법주사로 유명하며 ▲함양군(경남)은 남과 북으로 지리산 국립공원과 덕유산 국립공원과 함께 칠선계곡과 같은 명소를 품고 있다. 북한산, 설악산과 같은 유명산은 여러 시군구와 접하고 있어 분산되었기 때문이다.

현지인이 추천하는 숨은 명소로는 대야산, 주흘산, 용추계곡이 있는 ▲문경시(경북)와, 가리왕산, 수향계곡, 이끼계곡 등이 있는 ▲평창군(강원)이 선정됐다.

바다/해변은 ▲옹진군(인천), ▲전남의 신안군과 완도군 순이었으며 이들은 모두 다수의 섬으로 구성되었다는 특징이 있다. 신안군과 완도군은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의 중심이다.

▲옹진군(인천)은 백령도, 연평도 등 아름다우면서도 지정학적 관심과 긴장감을 주는 섬과 이작도, 승봉도와 같은 아름다운 섬 그리고 큰 간만의 차이로 다양한 체험을 주는 갯벌이 있어 종합선물세트와 같으며 ▲신안군(전남)은 흑산도, 홍도, 증도 등 서해상 많은 수의 섬으로 구성되어 일명 천사(1004)의 섬이라 불리는 명소이고 ▲완도군(전남)은 국내에서 8번째로 큰 섬 완도를 중심으로 국내산 전복의 80%를 생산하는 ‘수산업의 메카’라 할 수 있으며, 청산도, 보길도 등 역사적 인물(장보고, 윤선도 등)과 관련된 유적이 많다.

현지인의 추천이 여행자보다 특히 많은 숨은 명소는 강원도의 ▲속초시와 ▲강릉시였다. 두 지역은 많은 항구·해수욕장으로 국내 대표적 해변관광지라는 명성을 떨친 지 오래이지만, 많은 여행자가 바다/해변 보다는 주변의 수려한 산과 계곡에 높은 점수를 주었기 때문이다.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

역사-유적은 ▲부여군(충남), ▲경주시(경북), ▲안동시(경북) 순이었다. 이들 지역은 모두 우리 역사의 한 축을 맡은 유서 깊은 곳으로 여행자와 현지인 모두에게서 최고의 추천을 받았다. 부여군은 추천을 분산시킬 다른 유력한 특장점이 없어 역사-유적 평가에서 더 유리했다. ▲부여군(충남)은 백제의 마지막 수도로 국립부여박물관, 백제왕릉원 등이 있으며 ▲경주시(경북)는 신라시대의 오랜 수도로 불국사/석굴암에 이어 시 전체가 우리 문화유산의 정수라 할 수 있고 ▲안동시(경북)는 조선시대 유교의 본향으로 많은 서원과 하회마을 등이 있다.

3지역 모두가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우리 역사의 한 시대를 대표하는 상징인 동시에 전 인류에게 값진 문화유산임을 알 수 있다.

현지인 추천은 높으나 여행자는 잘 모르는 숨은 명소로는 ▲여주시(경기)와 ▲강화군(인천)이 선정 되었다. ▲여주시(경기)에는 세종대왕을 모신 영릉과 신륵사 등이 있고 ▲강화군(인천)에는 원시 문화재인 고인돌과 함께 조선말기 제국주의와 충돌의 흔적이 많은 곳이다. 여주시와 강화군 역시 왕릉과 고인돌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자랑스런 유적이다.

문화/예술은 ▲서초구(서울), ▲종로구(서울), ▲과천시(경기) 순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서초구(서울)는 문화-예술의 심장이라 할 만한 예술의 전당이 있으며 ▲종로구(서울)는 조선시대 4대 고궁과 세종문화회관 등이 ▲과천시(경기)는 국립현대미술관, 국립과천과학관이 위치해 있다. 현지인이 추천하는 숨은 명소로는 영상문화단지, 만화박물관, 옹기박물관 등이 있는 ▲부천시(경기)와, 꽃문화 예술관, 거리공연, 문예회관 등이 있는 ▲고양시(경기)가 선정됐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