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항공티켓 가격 ‘뚝’대양주 지역 하락폭 가장 커

지난 6년간 평균 26% 하락

대양주 지역 하락폭 가장 커

미주·유럽 평균 100만원 근접

지난해 우리나라는 처음으로 해외여행 2000만명 시대를 맞이한 바 있으며, 전문가들은 올 한해 그 어느해보다 많은 여행객들이 해외여행을 떠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인터파크투어가 지난 6년간의 해외 항공권 평균 가격 추이를 분석해 봤다. 인터파크투어는 미주, 유럽, 대양주, 동남아, 일본, 중국으로 주요 노선을 분류해 지난 2011년부터 작년 2016년까지 6년간 연도별 항공권 평균 단가를 집계해 본 결과, 전체 평균으로 가격이 약 26%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금액으로 보면 평균 74만9075원에서 55만 3830원으로 하락한 것.

예컨대 일본여행을 다녀오는 데 있어 4인가족의 항공료가 지난 2011년에 약 181만원이 들었다면 2016년에는 약 124만원으로 무려 50만원 이상 줄어든 셈이다.

특히 가장 많이 하락한 대양주(호주·뉴질랜드·괌·사이판 지역)의 경우에는 6년 동안 항공권 가격이 34% 하락했는데, 이를 금액으로 보면 2011년 평균 약 101만원 정도였던 대양주 항공권 가격이 2016년에는 평균 약 67만원이 된 것이다.

대양주가 가장 큰 하락폭을 보인 이유로는 대표적인 가족 여행지인 괌, 사이판에 LCC들이 각각 지난 2012년과 2014년 하반기부터 직항을 취항하기 시작했기 때문으로 분석되며, 항공권 가격 하락으로 여행객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대양주에 이어 하락폭이 큰 지역은 일본(32%)과 동남아(30%) 순이었으며, 이밖에도 미주와 중국이 각각 25%와 29%씩 하락해 유럽(17%)을 제외한 대부분의 노선들이 6년 동안 대부분 20% 이상의 가격 인하율을 보였다.

대양주에 이어 일본과 동남아가 하락폭이 가장 컸던 것은 마찬가지로 각각 일본의 경우는 2009년경, 동남아의 경우는 지난 2010년경부터 LCC들의 격전지가 되어왔기 때문으로 분석 된다. 지난해말부터는 저가항공사들이 호주로도 직항 취항을 시작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이들 3지역을 대상으로 한 항공사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특히 금번 분석에서는지난 2011년에 평균 140만원대였던 미주 항공권과 130만원에 육박하던 유럽 항공권이 지난해에는 100만원에 상당히 근접해졌다는 점 또한 눈길을 끌었다.

이와 같은 분석 결과에 대해 인터파크투어는 “항공사간의 가격 경쟁 등으로 해외항공권 평균 단가는 지속적으로 하락해 왔으며, 작년에는 특히 주요 지역이 모두 역대 최저가를 기록했는데 이러한 항공권 가격 인하가 내국인 해외여행 2000만명 시대를 여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하게 작용했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여행객 수는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동시에 욜로 트렌드 등의 영향으로 테마 여행의 다양화 및 장거리 여행의 비중 증가 등 여행의 질적인 측면도 함께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심형은 기자  she@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