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프랑스관광청의 새얼굴코린 풀키에 신임 한국지사장

프랑스관광청 한국사무소 신임 지사장으로 코린 풀키에(Corinne FOULQUIER) 지사장이 지난 1일자로 부임했다.

코린 지사장은 1986년 소제투어(SOGETOUR)를 시작으로 다수의 기업에서 다양한 고객사를 경험하고 국제행사 업무를 도맡으며 관광산업에 대한 전문성을 갖춰왔다.

또한 다수의 해를 거쳐 포뮬러1 경기 주요 스폰서의 업무를 담당하며 F1그랑프리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쌓은 이력도 보유하고 있다.

코린 지사장은 2002년 샤르트르(Chartres) 관광안내사무소 소장을 역임한 후 2008년 주미 프랑스 관광청 뉴욕지사 부소장으로 선임되며 프랑스 관광청과의 첫 인연을 맺었다.

2011년 10월부터 한국사무소 지사장으로 부임하기 이전까지는 오스트리아를 비롯해 중부 유럽 14개 시장을 총괄하는 주오스트리아 및 중부 유럽 지방 프랑스 관광청 빈 사무소 지사장직을 역임했다.

코린 지사장은 “프랑스관광청 한국사무소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 한국은 매우 역동적인 시장으로 알려져 있어 기대감이 매우 크다”고 부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11년부터 한국 사무소를 지휘해 오던 프레데릭 땅봉 지사장(Frederic Tambon)은 지난 1일자로 프랑스관광청 스위스 사무소 지사장직으로 자리를 옮겼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