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페루 ‘에코투어리즘’ 인기만발이색적인 친환경 여행지로 각광

페루관광청이 천혜의 자연 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에코 투어리즘’ 관광지 4곳을 올 여름 추천 여행지로 소개했다.

페루는 전 세계적으로 방대한 동식물과 대자연을 경험할 수 있는 17개 국가 중 하나다. 페루 국토의 절반 이상은 아마존 열대우림으로 이뤄져 있으며, 안데스 산맥, 광활한 태평양까지 품고 있어 페루에서 경험할 수 있는 이색적인 친환경 여행지는 그야말로 무궁무진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곳은 바로 ‘파라카스 국립자연보호지구’에 위치한 바예스타섬이다. 작은 ‘갈라파고스’로도 불리는 이 곳은 홈볼트 펭귄과 거대한 바다사자 등 독특하고 다양한 종류의 동물이 서식하고 있다. 덕분에 이들을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보트 투어를 비롯해 고대의 흔적과 기암 절벽을 감상하며 즐기는 바이크 투어가 관광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그 밖에도 우아스카란 국립공원을 새롭게 소개했다. 이 지역은 아직 국내 여행객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장소지만, 수 많은 등반가와 모험가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특히 우아스카란 국립공원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열대지방 산악지대로, 여행객들은 알프스 산맥의 정기를 이어받은 에메랄드 빛 호수는 물론 등반 중 퓨마, 콘도르를 비롯한 다양한 새들까지 발견할 수 있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