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대한항공, 한국알리는 문화전도사외국인 직원 대상 프로그램 실시

대한항공은 지난 5월30일부터 6월1일까지 중국, 일본, 동남아, 구주, 미주 등 자사 해외 공항 조업사와 서비스센터 직원 30여명을 초청해 한국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런 코리아 프로그램(Learn Korea Program)을 실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고객 접점에서 근무하고 있는 외국인 직원들의 한국 문화와 회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대 고객 서비스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010년부터 시작해 이번 행사로 12회를 맞았으며 지금까지 미주, 구주, 아시아 등 해외 전역의 현지 직원 260여 명을 초청했다.

행사에 참여한 직원들은 경복궁과 남산 한옥 마을 등 한국 명소를 방문하고 국악 공연을 관람하는 등 다채로운 문화 체험 시간을 가졌다. 특히 태권도 체험과 한국 음식을 직접 만들어보는 요리 강습은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런 코리아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해 더욱 많은 외국인 직원들에게 한국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