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뉴스레터-헤드라인
중국 빈자리 채운 일본·동남아5월 하나·모두 실적 사드영향 미미?

5월 하나·모두 실적 사드영향 미미?

황금연휴와 여행소비심리 개선 호재

 

하나투어의 5월 해외여행수요(항공, 국내 제외)는 27만5000 여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4.4%의 인원 성장을 나타냈다.

지역별 비중은 일본(40.3%) > 동남아(35.6%) > 유럽(8.6%) > 중국(8.1%) > 남태평양(4.6%)> 미주(2.8%)의 순을 보였다.

전년 동월과 비교했을 때는, 중국을 제외한 전 지역이 두 자리 수의 성장세를 나타낸 가운데, 일본과 동남아 지역이 각각 ▲62.1%, ▲61.3%의 뚜렷한 성장을 보였다. 또한, 황금연휴를 활용해 버킷리스트 여행지로 향한 여행객의 영향으로 유럽(▲31.0%)의 성장세도 주목할 만 했다.

속성별로는, ‘패키지’ 상품이 24%의 수치로 꾸준히 증가세를 이어간 가운데, 특히 일본, 동남아의 패키지 상품 수요 증가세가 눈에 띄었다.

아울러 5월 황금연휴 기간이었던 5월1일부터 5월7일까지 총 7일 간의 출발기준 해외여행 수요는, 출발일 기준으로 5월3일(20.5%) > 5월2일(18.5%) > 5월4일(17.3%) 순으로 많았으며, 총 6만9000여명을 기록했다. 청소년/아동 동반의 가족여행수요가 차지하는 비중이 평소 대비 약 8% 높았으며, 혼자 떠난 여행 수요의 비중도 평소 대비 약 4% 가량 높았던 것이 특징이었다.

한편 6월1일 기준 6월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27.0%, 7월은 전년 대비 11.0%의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모두투어 역시 지난 5월, 15만3000명의 해외여행(현지투어 및 호텔 포함)과 9만5000명의 항공권 판매로 전년동기 대비 30%가 넘는 고성장을 달성했다. 사드(THAAD)여파로 중국여행 수요가 급감 했음에도 5월초 연휴와 여행소비심리 개선 등의 호재로 높은 성장을 이어갔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나 연휴기간 개별자유여행을 즐기는 여행객이 많아지면서 항공권 판매가 4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이 지난해 대비 60% 넘는 역성장을 기록했음에도 대체 여행지로 부상한 일본과 동남아가 각각 105%, 55.3% 의 경이로운 성장을 기록하면서 중국악재를 극복할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발표한 모두투어는 비수기로 여겨지는 4월에 이어 5월에도 높은 성장을 기록함에 따라 2분기 실적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업계 관계자들의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유지원 기자  yjw@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