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OZ, 발달장애아 키다리아저씨제주도 여행 위해 특별 전세기 띄워

제주도 여행 위해 특별 전세기 띄워

캐빈 승무원 및 의료 서비스팀 동승

 

아시아나항공이 발달장애아들과 가족 187명의 첫 제주 나들이를 위해 전세기를 띄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30일 발달장애를 겪고 있는 윤지현양(16세)의 첫 항공 여행의 꿈을 지켜주고자 기획된 ‘효니 프로젝트’에 동참하는 뜻에서 200석 규모의 제주행 전세기를 운항하는 동시에 특별 할인도 제공해 이들의 첫 제주여행을 돕는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서울지부에서 기획해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그간 다른 승객들에게 피해를 줄까 염려해 항공기 탑승을 포기해야만 했던 발달장애아와 가족들의 안타까운 현실을 알리고 이들에게도 여행의 자유로움과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실시됐으며, 발달장애아동 80명과 그 가족 107명이 참여했다.

‘효니 프로젝트’를 통해 제주여행에 나선 발달장애 자녀들과 그 가족 일행 187명은 이날 오전 11시50분 김포공항에서 출발하는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를 이용해 제주로 이동하게 되며 2박 3일 일정동안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를 여행할 예정이다.

제주 현지에서의 여행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본사 및 제주공항서비스지점 소속 직원 12명이 자원봉사자로 나서는 한편, 기내에서 발생하는 특이사항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해당 항공기에는 2명의 캐빈 승무원이 추가로 탑승하고 아시아나항공 의료서비스팀 소속 간호사가 동승하는 등 인력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지원 기자  yjw@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