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아시아나, A350 첫 취항마닐라 시작으로 홍콩, 오사카 투입

마닐라 시작으로 홍콩, 오사카 투입해

하반기 런던 등 장거리 노선에도 운항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15일 인천~마닐라 노선을 시작으로 A350 운항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A350 첫 취항을 기념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마닐라 노선의 A350 첫 운항을 시작으로 인천~홍콩(5/16~6/14), 인천~오사카(6/15~8/13)에 투입하며, 하반기에는 인천~샌프란시스코, 인천~런던 등 장거리 노선에도 운항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이 차세대 주력 항공기로 낙점한 에어버스사의 A350은 2014년 개발된 최신예 첨단 항공기로서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객실 공간 ▲뛰어난 연료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A350에 국내 최초로 ‘이코노미 스마티움’좌석을 운영한다. 이는 기존 이코노미 좌석보다 피치가 7~10cm 넓은 좌석으로 ▲우선탑승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장거리 이용 승객 한정)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기내 와이파이와 휴대전화 로밍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이 한국어 보급 및 한국문화의 확산을 위해 ‘세종학당재단’과 손을 맞잡았다. 지난 17일 서울 오쇠동 아시아나타운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과 세종학당재단의 업무협약식에서 오근녕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과 송향근 세종학당 이사장은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전세계 확산을 위해 다방면서 협력해 가기로 상호 합의했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은 전세계 세종학당에서 활용될 한국어 교재 및 도서, 교육자료 등의 해외 운송을 돕고, 이들의 통관 및 현지 육로운송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렇게 지원되는 한국어 교재와 관련 도서의 양은 약 1만여권, 무게로는 약 4톤에 이른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세종학당에서 진행하는 ‘한국어말하기대회’를 후원한다. 전세계 세종학당 수강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세종학당 한국어말하기대회’는 지역별 예선을 거쳐 올해 9월 한국에서 결선 대회가 개최될 예정으로, 아시아나항공은 이들 참석자들의 항공권을 할인 지원할 계획이다.

유지원 기자  yjw@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