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올해도 오감만족 마카오2月 역대최대 월간 방문객 기록

2月 역대최대 월간 방문객 기록

직항노선 증가로 편리한 스케줄

화려한 엔터테인먼트 갖춘 호텔

지속적인 관광자원 개발에 노력

 

마카오정부관광청이 지난 23일 올해 2월 중 마카오를 방문한 방문객 통계를 발표했다.

마카오 통계조사국(DSEC)의 집계에 따르면 기간 중 전체 방문객 수는 249만5196명을 기록했다. 주목할 만한 것은 한국인 방문객 수가 전년 동월대비 31.3% 증가한 8만2764명을 기록한 것. 이는 역대 최대 월간 방문객 수다.

마카오는 한국에서 3시간30분 거리로 주말을 이용해 다녀오기에 좋다. 특히 2016년 10월부터 꾸준한 직항 수요 증가에 따라 현재 서울과 부산에서 6개 항공사 14개 직항 노선을 이용할 수 있다. 국적기인 에어마카오를 포함해 국내 주요 저가항공사, 에어서울,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 그리고 에어부산이 운항 중으로 매일 편리한 스케줄로 마카오를 방문할 수 있다.

편리한 하늘 길 뿐만 아니라 현지에서의 즐길 거리도 해마다 새롭게 더해지고 있다. 2017년 2월 피셔맨스 워프에 세 번째 호텔인 레전드 팰리스 호텔이 개장한데 이어 루이 13세, 마카오 루즈벨트 그리고 엠지엠 코타이 호텔이 화려한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갖추고 개장할 예정이다.

마카오정부관광청에서도 신규 관광자원 개발에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지속적인 세계문화유산의 개발은 물론 2016년에는 아님 아르떼 남만이라는 남만호수 호변 산책로 개발로 현지 아티스트들과 관광객들이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을 만든데 이어 올해에는 페디캡(삼륜차) 무료 체험 프로그램 확대한다.

또한 마카오를 찾는 한국인들의 발길이 증가함에 따라 한국인 여행객 자동 출입국 시스템 무료 등록을 지원한다. 11세 이상 한국 여권 소지자는 (미성년자의 경우 법적 보호자 동반 등록 필수) 마카오 및 타이파 페리 터미널, 마카오 국제공항, 마카오-주하이 국경관문에서 등록 가능하며 이후 여권 만료일까지 자동출입국 심사대를 사용하여 빠르고 편리하게 수속을 마칠 수 있다.

유지원 기자  yjw@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