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5 S/S 골프룩 ‘어려졌다’과감한 패턴·밝은 색상·슬림핏 주류

   
▲ 엘르골프
골프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다수의 신규 골프웨어 브랜드들이 줄줄이 출시됐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헤리토리골프(세정)와 와이드앵글(K2), 콜마(마스터통상), 데상트골프(데상트코리아), 까스텔바작(형지), 밀레-푸조라인(밀레) 등 10여 개의 신생 골프웨어 브랜드들이 론칭한 것.

이들 브랜드들은 골프인구 중에서도 특히나 급증한 수치를 보였던 3·40대 영골퍼를 대상으로 한 봄 신상품을 대거 선보이고 있다. 그중에는 유독 독특하고 화려한 패턴이 강조된 제품들이 많다. 업계 관계자 역시 “올 시즌 골프웨어는 과감한 패턴과 색감이 들어간 영골퍼와 일반인 모두에게 사랑받는 디자인이 많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올봄에는 자신만의 개성을 뽐낼 수 있는 ‘패턴’에 힘을 준 디자인뿐만 아니라 일상복으로도 손색없는 디자인들이 주를 이룰 전망이다.

영국의 클래식함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헤리토리골프는 여성 영골퍼들을 대상으로 헤더 피케 티셔츠, 유로져지 티셔츠 등 실용성 있는 제품들을 내놨으며 모던하면서도 트랜디한 체크 패턴과 허리라인을 강조한 벨트 등의 디자인을 출시했다.

빈폴골프는 마카롱을 컨셉으로 애플그린, 스카이 블루, 핑크 등 산뜻한 색감과 핑크 스트라이프, 레이스 장식 등이 돋보이는 제품들을 내놨다.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 ‘푸조’와 협업해 만든 밀레 골프웨어는 심플하고 모던한 디자인으로 차별화를 뒀다. 올해 SS시즌에는 ‘하이브리드 컨트롤’을 컨셉으로 필드뿐만 아니라 스크린골프에서도 입기 적합한 제품들이며 세미-슬림핏이 몸매를 돋보이게 한다.

와이드앵글은 모태인 아웃도어 브랜드 ‘K2’의 특징을 살려 유연한 스윙을 하는데 용이한 ‘슈퍼 스트레치’ 소재와 발수 기능을 겸비한 ‘슈퍼모이스처라이징’ 등 고기능성 제품들을 선보이는가 하면 ‘트로피컬 패턴 시리즈’로 여성 영골퍼도 놓치지 않았다. 아기자기한 디자인과 밝은 컬러, 슬림한 라인 등을 통해 와이드앵글만의 존재감을 확고히 했다.

프렌치 감성을 바탕으로 심플하고 시크한 스타일을 선보여온 엘르골프는 젊은 감각을 반영한 여성스러우면서 세련미 넘치는 의류들을 내놨다. 슬림핏에 싱그러운 색감들이 일상에서도 센스 있게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을 제안하고 있다.

이외에도 변덕스러운 봄 날씨에 유동적으로 대비가 가능한 윈드브레이커 제품들도 허리라인이 강조된 패턴 디자인으로 출시됐다. 본격적인 라운딩의 계절이다. 올봄 과감한 패턴 스타일링을 통해 필드위의 패셔니스타가 돼보자.

최미선 기자 cms@ktnbm.co.kr

최미선 기자  cms@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