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레슨&칼럼
정의석 신년호벙커 플레이(Bunker Play)

- 페어웨이 벙컷샷 그립및 클럽선택
그립은 평상 시 보다 2~5cm정도 짧게 잡는다. 페어웨이 벙커에서는 풀 스윙을 할 수 없고 클럽 비거리가 실제의 70~80%밖에 나가지 않기 때문에 이를 감안해 한 클럽이나 두 클럽 정도 길게 잡는 것은 괜찮지만 한 클럽 작게 잡고 세게 치는 것은 금물이다. 예를 들어 그린까지 150yd가 남았고, 평소 7번 아이언으로 친다면, 한 클럽 긴 6번 아이언을 선택해야 한다. 평소처럼 거리에 딱 맞는 클럽으로 풀스윙을 하려다보면 제대로 된 임팩트는 기대하기 어렵다. 한 클럽 길게 잡고 편안한 스윙을 하는 쪽이 샷의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다.

   

페어웨이 벙커샷 그립                      

클럽 석택 요령

 볼의 위치는 스탠스의 중앙이나 볼 반개 정도 오른쪽에 두어 임팩트 때 모래가 아닌 볼부터 맞힐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볼의 탄도를 높이기 위해 볼을 왼발 쪽에 둬야 한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반드시 이렇게 해야 할 필요는 없다. 다운블로의 궤도로 볼을 맞혀도 로프트 각도에 의해 볼은 자연스럽게 뜨게 마련이다.

- 페어웨이 벙커샷 Swing
스윙 시 몸의 움직임은 최소화 한다. 이를 위해 백 스윙 때 왼쪽 무릎을 확실히 잡아둔다. 왼쪽 무릎을 단단하게 고정시키면 자연스레 몸의 움직임이 적어지게 된다. 즉 정확한 임팩트를 위해 스윙을 약간 작게 가져간다는 뜻이다. 그렇다고 어깨 회전까지 작게 가져가선 안된다. 어깨 회전이 작아지면 스윙 리듬을 잃어 정확한 임팩트를 하기 어렵게 된다.
백스윙 톱에서 손의 위치가 평소보다 약간 낮은 정도로 느낀다면 정확한 백스윙을 한 것이다. 스윙이 시작될 때부터 끝날 때까지 머리를 어드레스 때의 위치에 둔다는 느낌을 유지하면서 체중이동은 자제하는 게 좋다.

페어웨이 벙커샷의 임팩트와 피니쉬

페어웨이 벙커샷을 성공시키는 마지막 포인트는 임팩트 때 볼부터 맞추는 데 집중하는 것이다. 특히, 페어웨이 벙커와 같은 트러블 상황에서는 약간만 뒤땅을 쳐도 순간적으로 힘이 떨어져 볼이 멀리 날아가지 못하게 된다. 볼만 깨끗하게 걷어낸다는 느낌으로 임팩트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 이런 움직임을 위해 피니쉬까지 오른발 뒤꿈치를 모래에서 떼지 않도록 한다. 볼이 놓인 상태가 좋다면 롱아이언은 물론 페어웨이 우드샷도 충분히 구사할 수 있다.

 *벙커 턱 높을 땐 탈출이 우선*
페어웨이 벙커 샷에서 벙커 턱의 높이는 클럽선택의 중요사항이다. 어떠한 상황이건 충분히 턱을 넘길 정도의 로프트를 가진 클럽을 골라야 한다. 거리가 많이 남아 있더라도 벙커의 턱이 높다면 어쩔 수 없다. 페어웨이 벙커에서는 공 아래로 클럽헤드가 파고드는 샷이 아니라 공을 먼저 때리는 샷을 해야 하므로 대게 클럽의 로프트보다 낮은 탄도의 샷이 나오게 마련이다. 따라서 평상시 페어웨이에서의 로프트를 생각하고 샷을 했다간 공이 벙커턱에 맞으면서 코앞에 떨어지고 마는 경우가 생기게 된다. 벙커 턱을 안전하게 넘길 수 있는 범위에서 최대한 거리를 낼 수 있는 클럽을 선택하는 게 올바른 클럽 선택요령이다.
페어웨이 벙커샷은 롱아이언은 물론 페어웨이 우드까지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지만, 볼이 모래 속에 묻혀 있거나 벙커 턱이 높을 때는 타깃을 목표로 하기보다는 안전하게 탈출하는 것이 우선이다.

 
제목 :     그립은  짧게 한 두클럽 길게 선택, 스윙은 간결하게 무릎은 고정하여 체중이동은 자제.  임패트 때 볼부터 맞추는 것이 포인트.  

 

한국관광신문  webmaster@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관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